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국회자살예방포럼… “정신 질환자가 일반인 보다 자살률 20배 높아”
국회자살예방포럼… “정신 질환자가 일반인 보다 자살률 20배 높아”
Posted : 2018-10-02 18:01
정신 질환을 가진 사람들의 가장 치명적인 사망 원인은 자살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자살예방포럼(공동대표 원혜영, 주승용, 김용태)은 2일 오후 국회의원회관에서 이 같은 내용을 중심으로 한 국제 세미나를 열었다.

얀 매인즈(Jan Mainz) 덴마크 알보그 대학병원 교수는 기조 강연을 통해 “덴마크 통계청과 덴마크 국립자살예방연구센터 조사 결과를 보면, 일반인 보다 정신 질환을 가진 사람들의 자살률이 20배 높다”며 “이때 자살 사망자가 앓던 정신 질환의 종류는 우울증이 가장 많고 알코올 중독, 조현병, 조울증 등의 순이다”라고 말했다.

또 “자살 사망자 중 절반에 이르는 사람들이 정신의학과 병원에 가본 적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며 “자살 위험도는 모든 정신 질환자들에게서 높게 나온다”고 강조했다.

박혜선 일본자살종합대책추진센터 연구원은 “일본은 2010년부터 7년 동안 30% 이상, 무려 1만 명 가까이 자살자를 줄인 데 반해, 한국은 2011년 15,906명에서 2017년 12,463명으로 많이 줄이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의사나 의료 관계자뿐만 아니라 지역과 사회의 모든 관계자가 함께 책임지는 자살예방의 길로 나아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포럼에 앞서 원혜영, 김용태 국회자살예방포럼 공동대표와 문희상 국회의장, 이명수 국회 보건복지위원장, 신용길 생명보험사회공헌위원장, 권도엽 안실련 공동대표 등이 세미나 개최를 축하했다.

원혜영, 김용태 국회자살예방포럼 공동대표는 개회사를 통해 “보건복지부에 자살예방 전담 부서가 설치됐고, 정부는 자살예방을 포함하는 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라며 “덴마크와 일본 등에서 효과를 보고 있는 제도를 우리나라에 접목하고 자살률을 줄이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회자살예방포럼은 오는 12월까지 ‘선진국에서는 어떻게 하고 있나?’, ‘대책은 무엇인가? 각 기관의 역할은 무엇인가?’, ‘법·제도 개선 방안은 무엇인가?’를 주제로 한 세미나를 차례로 열 예정이다.


[YTN PLUS] 공영주 기자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