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보건의료연구원 "미용 목적 백옥·윤곽주사 등 효과 근거 부족"

실시간 주요뉴스

이른바 '신데렐라주사', '백옥주사', '윤곽주사' 등 미용·건강 증진 목적으로 사용되는 주사의 유효성을 입증할 근거가 부족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3일 한국보건의료연구원(이하 보의연)은 미용과 건강 증진 목적으로 사용되는 주사제에 관한 안전성 및 유효성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연구는 국내외 문헌을 바탕으로 이뤄졌다. 또 국내 부작용 사례 확인을 위해 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에서 운영하는 의약품부작용보고시스템 자료와 한국소비자원에 신고된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 자료를 분석했다.

연구에 포함된 주사제는 ▲티옥트산(신데렐라주사) ▲글루타티온(백옥주사) ▲푸르설티아민(마늘주사) ▲글리시리진(감초주사) ▲자하거추출물/자하거가수분해물(태반주사) ▲아스코르빈산(비타민주사) ▲폴리데옥시리보뉴클레오타이드나트륨(연어주사) ▲히알루로니다제(윤곽주사) ▲클로스트리듐 보툴리눔 독소 A형(보톡스) 등 총 9개다.

보의연은 "연구 결과 미용 목적으로 허가된 보톡스 외에는 유효성에 대한 근거가 부족하며, 아나필락시스성 쇼크와 같은 중대한 유해 사례도 다수 보고되고 있어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보의연에 따르면 신데렐라주사, 백옥주사, 마늘주사, 태반주사, 비타민주사, 윤곽주사, 보톡스 등에서는 발진, 메스꺼움, 구토 등 부작용 사례가 발견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신데렐라주사, 백옥주사, 마늘주사를 맞은 경우 아나필락시스성 쇼크 등 중대한 부작용 사례도 보고된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책임자인 이민 보의연 정책연구팀장은 "현재로서는 문헌 양이 많지 않아 (주사의) 유효성을 확인할 근거가 부족하지만 의료 현장에서는 효과를 체감하는 경우도 있어 효과 유무는 단언할 수 없다"면서도 "중대한 위해 사례 부작용이 지속해서 보고되는 만큼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 팀장은 "특히 다양한 주사 성분을 혼합해 사용하는 경우가 있고 용량이 표준화되어 있지 않아 부작용이 우려되므로 잠재적 안전성 문제에 대해서는 추가적인 검토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YTN PLUS 문지영 (moon@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