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질염, 종류에 따라 적절히 치료 받아야”
Posted : 2018-04-18 15:00
“질염, 종류에 따라 적절히 치료 받아야”
YTN PLUS와 합정도로시산부인과가 공동 기획한 생활건강 프로그램 ‘헬스플러스라이프’는 지난 14일 ‘흔한 여성 질환 질염, 종류와 치료법은?’ 편을 방송했다.

이번 방송에서는 홍연 합정도로시산부인과 원장이 출연해 여성 질환 ‘질염’에 관해 설명했다.

홍 원장은 “질염은 여성의 70% 이상이 살면서 한 번 이상 경험할 정도로 흔한 여성 질환”이라며 “면역력 저하나 항생제 남용, 과한 여성 청결제 사용 때문에 생길 수 있다"고 말했다.

질염의 종류는 ‘세균성’과 ‘곰팡이성’, ‘위축성’ 등이 있는데 분비물 검사를 통해 질염 유무와 종류를 알 수 있다.

홍 원장은 “질염을 일으키는 원인균은 다양하지만 사실 증상은 일반적으로 분비물 증가, 가려움, 배뇨통, 성교통 등 유사하게 나타나기 때문에 적절한 치료를 위해서는 병원을 찾아 진단 받는게 좋다”고 설명했다.

또 “질염의 종류에 따라 치료법도 달라진다”며 “세균성 질염은 혐기성 세균에 대한 항생제를 사용하고, 곰팡이성인 칸디다 질염은 대부분 항진균제를 사용하고, 질정이나 연고를 이용한 국소 치료로 가려움증을 조절할 수 있으며, 위축성 질염은 여성 호르몬이 부족한 것이 원인이기 때문에 에스트로겐을 투여하는 등의 방법으로 치료한다”고 설명했다.

평소 하복부를 꽉 조여 혈액순환과 통풍을 방해하는 바지나 레깅스, 스타킹은 자제하는 게 좋다. 여성용 위생 패드(팬티 라이너)를 오래 착용하거나 질 세정제를 과도하게 쓰는 것도 피해야 한다.

홍 원장은 또 “여성용 프로바이오틱스 영양제는 질 내 상재균인 젖산균을 포함해 건강에 이로운 여러 가지 유산균이 고함량으로 들어있어 질염이 자주 재발하는 경우 도움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YTN PLUS] 강승민 기자, 사진 정원호 기자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