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SM 인수전 마침표... 새 경영진 선출, 'SM 3.0' 시대 본격화

실시간 주요뉴스

SM 인수전 마침표... 새 경영진 선출, 'SM 3.0' 시대 본격화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가 새로운 경영진을 꾸리고 지난했던 인수전을 종결했다.

31일 오후 12시 SM은 서울 성동구 아크로서울포레스트 D타워에서 제28기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했다. 카카오가 대주주로 올라선 가운데, 새로운 경영진을 꾸리고 ‘SM 3.0’의 본격 가동을 약속했다.

이날 주총에서 장철혁 최고재무책임자(CFO), 김지원 마케팅센터장, 최정민 글로벌 비즈니스 센터장 등이 사내이사로 선임됐다.

사외이사진은 김규식 한국기업거버넌스포럼 회장, 김태희 법무법인 평산 대표변호사, 문정빈 고려대 교수, 이승민 법무법인 피터앤김 파트너변호사, 조성문 파트메트릭 대표 등 5인으로 늘어났다. SM 경영진이 추천한 민경환 블로코어 파트너는 앞서 자진 사퇴한 바 있다.

아울러 기타비상무이사에는 이창환 얼라인파트너스 대표와 장윤중 카카오엔터테인먼트 미국법인 최고경영자(CEO)가 선임됐다.

SM 인수전 마침표... 새 경영진 선출, 'SM 3.0' 시대 본격화

하이브 측 경영진 후보들은 카카오와의 합의에 따라 사퇴했다.

이성수·탁영준 공동대표이사를 포함한 현 사내 이사진은 이날부로 임기가 종료됐다.

이날 주주총회 결과에 따라 이수만 전 SM 총괄 프로듀서의 독점 프로듀싱 체제는 공식적으로 종료됐다. SM은 멀티 ‘제작센터/레이블’ 체계, 수익화 전략, 글로벌 사업 확대 등을 골자로 하는 ‘SM 3.0’ 전략을 추진할 계획이다.

장철혁 CFO는 "회사가 이해관계자들의 이해에 부합하는 것이 바람직한 경영이라고 생각해 'SM 3.0'을 준비했다"라며 "모든 임직원들이 충분한 자신감을 갖고 있다. 앞으로 회사가 어떤 활동을 하는지 지켜봐 주셨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이날 주주총회는 이 전 총괄의 참석 여부에도 관심이 쏠렸으나, 그는 입장문을 통해 해외 체류 중인 관계로 참석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 전 총괄은 입장문에서 "제 이름을 따서 창립했던 SM이 오늘로서 한 시대를 마감하게 된다"라며 "사랑하고 미워하는 그 모든 것을 / 못 본 척 눈 감으며 외면하고 / 지나간 날들을 가난이라 여기며 / 행복을 그리며 오늘도 보낸다"라고 자신이 현역 가수 시절 불렀던 '행복'의 가사를 빌려 소회를 밝혔다.

또한 그는 "광야(SM 세계관)는 제 새로운 꿈이었다. 이 꿈을 악의적으로 왜곡하고 비난하는 분들이 있음을 안다. 그러나 늘 그래왔듯이 저는 미래를 향해 간다"라며 "글로벌 뮤직의 세상에 골몰 중"이라고 전했다.

[사진=SM]

YTN 이유나 (lyn@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