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0,284명| 완치 6,598명| 사망 186명| 검사 누적 466,804명
'나혼산' 새집 찾는 헨리, 나래바 능가할 '헨리 라운지' 야망
Posted : 2020-02-20 09:38
'나혼산' 새집 찾는 헨리, 나래바 능가할 '헨리 라운지' 야망
헨리가 ‘나래바’에 맞먹는 ‘헨리 라운지’ 오픈을 결심, 강한 의욕을 드러낸다.

오는 21일 방송될 MBC ‘나 혼자 산다’(기획 김구산 / 연출 황지영, 이민지) 334회에서는 이사를 결심 후 ‘드림 하우스’를 찾기 위한 헨리의 바쁜 하루가 그려질 예정이다.

이날 이사를 위해 부동산 중개업자를 만나기에 앞서 헨리는 멋있는 뷰로 소문난 지인의 집을 찾는다. 특히 채광 200%로 화사한 집 내부는 물론, 휴식 공간이자 파티 장소로도 활용할 수 있는 공간이 펼쳐지자, 헨리는 사랑에 빠진 눈빛으로 집 안 곳곳을 활보하는 등 두근거리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고.

외국 감성이 물씬한 집안 내부에 감탄하던 헨리는 뷰가 훌륭한 화장실을 체험 후 “영감도 받을 수 있겠다”라고 이색 소감을 밝혀 웃음을 유발한다.

눈을 뗄 수 없는 '드림 하우스'에 헨리는 영감이 떠오른 듯 “She has 나래바”라는 말과 함께 박나래를 언급, 나래바를 능가하는 ‘헨리 라운지’에 대한 야심을 적극적으로 드러낸다고. 또한 “저도 충분히 만들 수 있다고 생각해요”라고 말하는 등 남다른 ‘근자감’으로 팬들의 기대를 치솟게 할 예정이다.

헨리를 심쿵시킨 하우스는 물론, ‘나래바’에 도전장을 던진 그의 강한 포부는 21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 확인 할 수 있다.

YTN Star 최보란 기자 (ran613@ytnplus.co.kr)
[사진제공 = MBC]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