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김포 한강 무인도, '독도' 이름 되찾았다

[경기] 김포 한강 무인도, '독도' 이름 되찾았다

2024.05.27. 오후 4:59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김포시는 걸포동 한강 하구에 있는 무인도의 공식 명칭이 '독도(獨島)'로 지정됐다고 밝혔습니다.

김포시는 앞서 명칭 지정을 위해 시 지명위원회와 경기도 지명위원회 심의를 거쳤고, 최근 국토지리정보원 고시 절차도 마무리됐습니다.

이에 따라 독도라는 이름은 국토지리정보원의 국토정보맵 등 국가지도에 반영될 수 있게 됐습니다.

시는 지난해 한강 하류 활성화 사업 추진 과정에서 이 섬의 고유 명칭이 동해 천연기념물 '독도'와 한자까지 똑같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명칭 지정 절차를 밟았습니다.

조선 후기에 제작된 해동지도·여지도·조선지도·지승·광여도·김포군읍지급지도성책 등에도 섬 이름이 독도로 표기된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1910년 발간된 금릉군지의 김포 8경에도 가현산 낙조, 영사정 보름달 등과 함께 독도의 갈꽃(갈대꽃)이 포함됐습니다.

일산대교 하부에 있는 이 섬에는 과거 김포 감암포와 고양 이산포를 잇는 나루터와 농가 40호가 있었지만, 을축년(1925년) 대홍수로 마을 사람들이 육지로 떠난 뒤 아무도 살지 않고 있습니다.

당시 유실된 육지 제방을 보수하려고 독도를 채석장으로 쓰면서 섬의 규모도 작아진 상태입니다.

2개로 나눠진 것처럼 보이는 이 섬은 위성지도에는 형제섬이라는 이름으로 표기됐습니다.

시는 앞서 네이버·다음·구글 등 포털사이트에 형제섬이라고 표기된 섬의 명칭을 독도로 등록해달라고 요청해 반영된 상태입니다.

김병수 김포시장은 "오랜 세월 잊혔던 독도를 시민 품에 다시 돌려주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YTN 최명신 (mscho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