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 상병 사건' 여단장·대대장 밤샘 대질 조사 13시간여 만에 종료

'채 상병 사건' 여단장·대대장 밤샘 대질 조사 13시간여 만에 종료

2024.05.20. 오전 09:01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채 상병 순직 사건과 관련해 현장을 지휘했던 해병대 7여단장과 11대대장 등 지휘부 2명에 대한 밤샘 대질 조사가 13시간여 만에 끝났습니다.

어제(19일) 낮 1시쯤 경북경찰청 형사기동대 조사실로 들어간 두 사람은 밤샘 대질 끝에 오늘 새벽 2시가 넘어 조사를 마치고 귀가했습니다.

7여단장 측은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과 마찬가지로 수중 수색 명령을 하지 않았고 업무상 과실치사 책임도 없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현장을 지휘한 해병대 7대대장과 11대대장은 상관 지시에 따라 수중 수색을 진행했다고 주장하는 거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이번 대질 조사 결과를 검토해 양측의 엇갈리는 주장을 검증하고 진위를 가릴 계획입니다.


YTN 김근우 (gnukim0526@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