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월, 희망이 꽃피다'...제44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오월, 희망이 꽃피다'...제44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2024.05.18. 오후 9:49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오늘은 전두환 신군부에 맞선 5·18 민주화 운동이 일어난 지, 44년이 되는 날입니다.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는 정부가 주관하는 공식 기념식이 열렸는데요.

기념사와 추모 공연을 통해 오월 영령의 넋을 기리고, 5·18 정신의 미래계승을 다짐했습니다.

오선열 기자입니다.

[기자]
5월 영령들이 잠들어 있는 국립 5·18 민주묘지에 '오월의 노래'가 울려 퍼집니다.

올해로 44번째 5·18을 맞아 정부 기념식이 엄수됐습니다.

[기승현 / 5·18 유공자 후손 : 다시 5월입니다. 44년 전 광주의 5월이 꽃피운 희망에는 무수히 많은 열정과 헌신 그리고 아픔과 상처가 있었음을 우리는 알아야 합니다.]

기념식에는 오월 가족과 여야 국회의원 등 2,500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제44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주제는 '오월, 희망이 꽃피다'입니다.

오월 영령들이 꽃피운 희망을 소중히 가꿔서 하나 되는 대한민국으로 이어 나가자는 의미를 담았습니다.

아버지의 만류를 뿌리치고 도청에서 산화한 고 류동운 열사, 헌혈을 마치고 귀갓길에 계엄군에 총에 맞고 숨진 고 박금희 열사의 사연은 눈시울을 적십니다.

참석자들은 지난 1980년 전두환 신군부의 폭압에 맞서 민주화를 외치다 스러져간 오월 영령들의 숭고한 뜻을 기렸습니다.

[강경도 / 대학생 : 우리는 그 5월에 무수히 많은 이팝나무 꽃잎처럼 떠나보내야 했습니다. 희생의 하나하나를 열어보면 저마다의 꿈이 있었고, 희망이 움트고 있었습니다.]

오월 어머니는 묘 위에 자란 잡초를 뽑으며 44년 전 떠나보낸 자식을 떠올려 봅니다.

동생의 묘를 찾은 누나도 그리움과 미안함에 가슴이 먹먹합니다.

[박행순 / 故 박관현 열사 누나 : 누나가 노력하고, 광주가 노력하고, 이 나라 모든 젊은이가 노력해서 네가 원하는 그런 대단한 민주화를 이루는 그런 세상을 누나도 열심히 할 것이지만 너도 지하에서 많이 기도해주고 응원해주길 바란다.]

참배 행렬은 5·18 민주화운동 때 최후의 결사 항전이 있던 오는 27일을 넘어서도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YTN 오선열입니다.



YTN 오선열 (ohsy5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유튜브 구독자 450만 달성 축하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