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리·테무 아동용 제품에서 유해·발암물질 또 검출

알리·테무 아동용 제품에서 유해·발암물질 또 검출

2024.04.25. 오전 11:37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중국 온라인 거래 플랫폼인 '알리'와 '테무'에서 판매되는 어린이용 제품에서 기준치를 수백 배나 초과하는 유해·발암 물질이 또 검출됐습니다.

서울시는 두 업체에서 팔리는 어린이용 제품 22개에 대해 유해 화학물질과 내구성 검사를 한 결과, 11개에서 기준치를 넘는 유해 물질이 검출됐다고 밝혔습니다.

앞선 조사에서도, 튜브와 보행기, 치발기와 연필 등에서 다량의 유해 물질이 검출됐는데, 시는 이번 결과를 포함해 오늘(25일)부터 매주 해외직구제품 유해성 검사를 한 뒤 결과를 홈페이지에 공개합니다.

이번에 적발된 내용을 보면, 신발 장식품은 16개 중 7개 제품에서 생식 독성 물질인 프탈레이트계 가소제가 기준치의 348배까지 검출됐고, 일부 제품에선 납 함유량이 기준치의 33배를 넘겼습니다.

어린이용 피크닉 의자에선 프탈레이트계 가소제가 기준치의 380배 초과 검출됐습니다.

시는 물리적 시험에서도 작은 힘에도 부품들이 조각나, 유아들이 삼키거나 질식 우려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시는 알리와 테무 외에도 국내 이용자가 많은 다양한 해외 플랫폼으로 검사 대상을 확대해 서울 시민의 안전 사각지대를 최소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YTN 김현아 (kimhaha@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