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창생 폭행에 식물인간 된 딸..."2∼3년밖에 못 살듯, 억울"

동창생 폭행에 식물인간 된 딸..."2∼3년밖에 못 살듯, 억울"

2024.04.13. 오전 09:23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검찰이 중학교 동창을 무차별 폭행해 식물인간 상태에 이르게 한 20대 피고인에 대해 구형 상향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전주지검 군산지청은 "사건에 대한 양형 조사를 통해 피고인에게 엄정한 형이 선고될 수 있게 하겠다"며 "필요하면 구형 상향을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또 "사건 직후부터 피해자 측에 법률 지원을 비롯해 치료비와 병간호비를 지원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피해 복구를 위한 지원을 지속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사건은 지난 5일 인터넷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피해자 어머니의 글이 올라오면서 알려졌습니다.

작성자는 "친구와 함께 여행 갔던 예쁘고 착한 딸아이가 친구의 폭행으로 사지 마비 식물인간 상태가 됐다"며 "건장한 남자가 44㎏의 연약한 여자아이의 머리를 가격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가해자와 그의 가족들은 사과 한마디 없이 바로 변호사를 선임했고, 도주와 증거 인멸 우려가 없다는 검찰의 판단으로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이 진행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딸 목숨은 길어야 2∼3년이라는데 검찰이 피고인에게 5년을 구형하는 것을 들었고, 힘없는 나약한 사람들이 억울한 일을 당하는 세상은 이제 없어져야 한다"고 하소연했습니다.

피해자의 어머니는 "딸의 억울함을 풀어달라"며 재판부에 탄원서를 제출해달라고 커뮤니티 회원들에게 거듭 당부했습니다.




YTN 오점곤 (ohjumgo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