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사통팔달 철도망 4개 신설...대구 중심 광역생활권 발판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대구권 광역철도부터 광주와 대구를 잇는 달빛철도까지 2030년까지 대구에 철도 노선 4개가 신설됩니다.

사통팔달 철도망을 발판 삼아 대구를 중심으로 한 광역 생활권 구축도 빨라질 것으로 기대됩니다.

이윤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플랫폼으로 2량짜리 전동차가 들어옵니다.

경북 구미에서 출발해 대구를 거쳐 경북 경산까지 달리게 될 광역철도 열차입니다.

올해 말 개통을 앞두고 사전 점검이 한창입니다.

대구권 광역철도 개통을 시작으로 대구 국가산단으로 이어지는 대구산업선, 또 대구경북신공항으로 연결되는 광역급행철도, 영호남을 잇는 달빛철도까지 대구로 이어지는 철도망이 달라지게 됩니다.

정부는 새로 뚫리는 철길을 통해 대구 중심의 광역 생활권을 만들어 나간다는 계획입니다.

[박상우 / 국토교통부 장관 : 그게 다 완성이 되면 대구를 둘러싼 여러 도시를 매일 다닐 수 있는, 대구 시민의 행동반경, 생활반경이 더 넓어지는 것이죠. 광역 생활권 구축이 가능해질 것으로 판단하고요.]

새로 열리는 철길은 대부분 서대구역을 중심으로 연결됩니다.

이 때문에 철도망과 이어지는 도심 연결 교통망 확보도 시급한 과제로 떠올랐습니다.

대구시는 복합환승센터를 만들고, 버스와 도시철도 같은 대중교통 체계도 수요에 맞게 재편해 나간다는 계획입니다.

[김대영 / 대구시 교통국장 : 서대구역 복합 환승 센터를 대구시에서 준비하고 있습니다. 시내버스 노선 확충 그리고 연결 도로망 확충, 도시철도 연계 이런 부분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추진해 나가도록 하겠습니다.]

대구를 중심으로 한 새로운 철길이 주변 도시를 하나로 묶고, 기울어 가는 지역 경제를 다시 일으키는 발판 역할을 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YTN 이윤재입니다.


촬영기자 전대웅



YTN 이윤재 (lyj102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