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봉화 석포제련소에서 비소 중독 사고...협력업체 직원 1명 숨져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경북 봉화 석포제련소에서 협력업체 근로자 1명이 비소중독으로 추정되는 증상을 보이다 숨졌습니다.

경찰과 노동 당국은 가스가 누출됐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김근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경북 봉화에 있는 영풍 석포제련소입니다.

지난 6일, 이 공장에서 작업을 마치고 퇴근한 협력업체 직원 두 명에게 복통 등 이상 증상이 나타났습니다.

119를 불러 병원으로 갔지만, 상태가 급격히 나빠지면서 결국, 사흘 만에 64살 A 씨가 숨졌습니다.

이들은 화학 용액이 담긴 탱크 위에 설치된 모터를 교체하는 작업을 했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소방 관계자 : 복통으로 숨쉬기 힘들다고 (호소했고), 저희가 이송할 때는 예를 들어서 사망에 이를 정도의 그런 증상까지는 아닌 거로 일단 판단된 것 같거든요.]

조사 결과 이들의 몸에서 나온 건 맹독인 비소 성분이었습니다.

작업자 2명에 더해 감독을 맡았던 직원 2명의 몸에서도 같은 물질이 검출됐습니다.

경찰은 이들이 작업 도중 새어 나온 가스에 중독된 거로 보고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경찰 관계자 : 정확히는 '삼수소화 비소'인가, 하여튼 모터 교체하면서 거기서 나온 거 같거든요. 누출된 게.]

숨진 A 씨를 제외한 3명은 병원 치료를 받으며 회복 중인 거로 전해졌습니다.

제련소 측은 현장 작업을 모두 중단한 뒤 안전조치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사고 원인을 밝히기 위한 조사에도 협조하겠다고 전했습니다.

경찰과 노동 당국은 현장 감식 등을 거쳐 어떻게 가스가 새 나온 건지 조사할 계획입니다.

석포제련소는 상시 근로자가 50명이 넘어 중대재해처벌법 적용 대상 사업장입니다.

YTN 김근우입니다.


촬영기자: 전기호

그래픽: 최재용



YTN 김근우 (lhw90@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