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서울] 한남5구역 2,560세대 공급...남산 조망 최대 확보

실시간 주요뉴스

[서울] 한남5구역 2,560세대 공급...남산 조망 최대 확보
서울 용산구 한남5구역에 공동주택 2,560세대가 들어서고 남산 조망을 최대한 살릴 수 있도록 일부 획지의 높이가 부분적으로 조정됩니다.

서울시는 어제 열린 도시재정비위원회에서 한남5재정비촉진계획의 경미한 변경과 경관심의안을 조건부 가결했습니다.

용산구 동빙고동 60번지 일대 한남5구역은 남산을 등지고 한강을 바라보는 배산임수 지역입니다.

시는 이번 변경을 통해 한남뉴타운의 높이에 대한 기준은 준수하되, 남산에 대한 조망은 확대되도록 일부 획지의 높이를 부분 조정했습니다.

한강변에서 남산을 향하는 전면부의 스카이라인은 낮추고, 그 대신 후면부에 가려지는 건축물의 높이에 대해서는 유연성을 부여한 것입니다.

이에 따라 건폐율은 35%에서 30%로 줄고, 건축물 동수도 66동에서 52동으로 줄어 기존 계획보다 쾌적한 단지가 조성될 전망입니다.

세대 수는 공공주택 384세대를 포함해 2,560세대가 공급됩니다.

서울 은평구 수색동 341-6번지 일대의 수색13재정비촉진구역에는 초등학교가 들어섭니다.

도시재정비위는 수색13재정비촉진구역에 대한 촉진계획 변경안도 원안 가결했습니다.

이번 촉진 계획으로, 기존 복합용지로 결정됐던 조합 소유의 획지와 서울시교육청 소관이었던 도로부지 내 필지를 맞교환해 수색초등학교 용지를 확보할 수 있게 됐습니다.


YTN 김종균 (chong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