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초등학교 앞에 '키높이 반사경'..."대형차 사고 방지"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화물차나 버스 같은 대형차는 운전석 높이가 높아 보행자를 보지 못하고 사고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은데요.

이런 사고를 막으려고 전국 처음으로 대형차량 전용 반사경이 울산의 한 초등학교 앞에 설치됐습니다.

오태인 기자입니다.

[기자]
초등학교 앞 건널목, 어린이 2명이 신호에 맞춰 걸음을 내딛습니다.

그 순간 우회전 하던 버스가 그대로 지나갑니다.

어린이 1명은 버스에 치여 쓰려졌고 결국 바퀴에 깔려 뼈가 부서지는 중상을 당했습니다.

커다란 차체에 운전석 높이까지 높아 사각지대를 지나던 어린이를 보지 못하고 사고가 난 겁니다.

[정석화 / 덤프트럭 운전기사 : 백미러를 보는데 사각지대가 많아요. 잘 안 보일 때도 잦고 뭐 신경 안 쓰면 사고 날 확률이 높죠.]

사각지대를 비추는 반사경은 도로안전시설 지침에 따라 1.8m에서 2.5m 높이로 설치해야 합니다.

하지만 차고가 높은 대형 차량에서는 쉽게 보이지 않아 사고는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울산 북구가 반복되는 대형차 사고를 막으려고 3m 높이 대형차 전용 반사경을 초등학교에 달았습니다.

사전컨설팅 감사제도를 활용해 업무 적법성과 타당성을 따진 끝에 규제를 적극적으로 개선한 겁니다.

[박천동 / 울산 북구청장 : (도로안전시설 설치 및 관리지침) 기준이 미비해 울산시 사전 컨설팅 감사제도를 적극 활용해 설치 높이를 높게 시범 설치해 주민들을 보호하는 것이….]

보행자 안전을 지키는 시설을 다른 지역에서도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특허권 같은 지적 재산권도 등록하지 않았습니다.

전국 최초로 울산에 설치된 키높이 반사경이 반사경 설치 지침 개정까지 이어져 대형차량으로부터 보행자 안전을 지킬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YTN 오태인입니다.




YTN 오태인 (otaei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