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새벽까지 열띤 응원전..."결과 아쉽지만, 다음 기약"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세계박람회 유치를 누구보다 간절히 바란 부산시민들은 새벽까지 열띤 응원전을 펼쳤지만, 아쉬운 결과가 전해지자 허탈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부산을 세계에 알리고, 하나로 뭉친 모습 자체도 큰 성과라고 평가하며 다음을 기약하기로 했습니다.

차상은 기자입니다.

[기자]
공연장을 가득 채운 부산시민들.

세계박람회 유치를 간절히 바라는 마음이 프랑스 파리까지 닿길 바라며 열띤 응원전을 펼칩니다.

저녁부터 시작된 응원 물결은 자정이 넘어서까지 계속됐습니다.

개최지가 발표되는 순간까지 희망의 끈을 놓지 않았지만, 기대에 미치지 못한 성적표가 나오자 탄식이 흘러나오고 허탈한 마음에 눈시울이 붉어집니다.

[김숙자 / 부산세계박람회 범시민서포터즈 지회장 : 전 국민이 투자한 것을 생각하면 결과에 서운한 마음이 듭니다. 그렇지만 앞으로 미래가 있는 거니까….]

역전승이 가능할 거란 희망 섞인 전망은 현실이 되지 못했고, 누구보다 유치를 간절히 원한 시민들의 아픔도 그만큼 클 수밖에 없습니다.

[조동휘 / 부산세계박람회 범시민서포터즈 조직총괄본부장 : 내심 역전도 할 수 있지 않을까 기대했는데 생각보다 너무 많은 차이가 나서 마음도 아프고 많이 안타깝습니다.]

비록 원하는 결과는 얻지 못했지만, 그동안 부산시민들이 보여준 열정은 가치를 매길 수 없을 만큼 빛났습니다.

한마음 한뜻으로 유치를 기원하며 부산을 세계에 알렸고, 그동안의 여정 자체가 작지 않은 성과라는 평가도 나옵니다.

[이성권 / 부산시 경제부시장 : 부산시민을 비롯해 정부, 기업, 부산시가 원팀이 돼 활동했기 때문에 그 자체로 큰 성과를 남겼다고 평가하고 싶습니다.]

졌지만 잘 싸웠다, 실패는 성공의 어머니라는 말을 주고받으며 서로를 위로한 시민들은 다음 기회를 기약하며 세계박람회를 향한 항해를 잠시 멈췄습니다.

YTN 차상은입니다.



YTN 차상은 (chas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