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선 열차 예매율 98% 넘어...고속도로는 '원활'

전라선 열차 예매율 98% 넘어...고속도로는 '원활'

2023.10.03. 오전 11:56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연휴 마지막 날…열차 이용 귀경객 발길 이어져
전라선 ’매진 행렬’…대체 교통편 고려 필요
서대전역 경유 KTX 노선도 거의 매진
’호남 기차 관문’ 익산역서도 표 구하기 어려워
도로공사 "평소 화요일보다 고속도로 원활"
AD
[앵커]
엿새간의 추석 연휴 마지막 날, 기차역에는 막바지 귀경 행렬이 이어지고 있는데요.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민성 기자!

[기자]
네, 전주역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전라선 열차 예매율이 98%를 넘었다는데, 전주역 분위기는 어떻습니까?

[기자]
네, 이곳 전주역은 대체로 한산한 분위기입니다.

다만 서울로 가는 KTX 배차 시간대만큼은 손에 큰 짐가방을 하나씩 들고 역을 떠나는 사람들이 많이 몰리고 있습니다.

이용객들 대부분 다소 피곤한 얼굴로 최대한 편한 차림을 한 모습입니다.

아직 기차표를 구하지 못한 분들은 대체 교통편을 알아보시기를 권합니다.

기차 이용객들은 보통 코레일 공식 앱인 '코레일톡'으로 예매를 하는데요.

이 앱에 들어가서 보면 지금 전주역 KTX 예매는 거의 끝난 거로 보입니다.

서대전역을 거쳐서 용산역으로 가는, KTX 경유 노선마저 매진됐습니다.

밤 11시 넘어 운행하는 KTX 일반석이나 무궁화호 잔여석도 매진 상태인데 이따금 취소 표가 나오고 있습니다.

그래서인지 전주역 매표소에는 남은 표를 구하려는 시민들 발길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전주역 대신 호남선과 전라선, 장항선 여객열차가 모두 지나는 익산역으로 가려는 이용객들도 있을 텐데요.

익산역이 전주역보다 KTX 운행량이 많긴 하지만, 전주역과 마찬가지로 표를 구하기는 쉽지 않다는 점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반면 고속도로 교통량은 평소 화요일보다 적을 거로 예상됩니다.

한국도로공사는 서해안선과 서울양양선 일부 구간을 제외하고 고속도로 교통 상황이 비교적 원활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낮 12시 요금소 출발 기준으로 부산에서 서울까지 4시간 50분, 광주에서 서울 3시간 반, 대전에서 서울까지 1시간 40분 정도 걸릴 전망입니다.

지금까지 전주역에서 YTN 김민성입니다.



YTN 김민성 (kimms070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