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양양 해변에서 낙뢰 맞은 30대 끝내 숨져...사고 직후 화면 확보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어제 오후 강원도 양양군 설악 해변에서 낙뢰를 맞은 6명 가운데 30대 1명이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 숨졌습니다.

오늘도 전국 곳곳에 소나기와 함께 천둥과 번개가 예보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들어보겠습니다. 오태인 기자!

사고 직후 주위 사람들이 적극적으로 응급조치에 나섰는데 30대 1명은 끝내 숨졌나요?

[기자]
네, 화면 보면서 설명하겠습니다.

YTN이 확보한 영상인데요.

어제 오후 강원도 양양군 설악 해변에서 발생한 낙뢰 사고 직후 촬영된 영상입니다.

사람이 해변에 누워있고 주위에 있던 여러 명이 심폐소생술을 하고 팔다리를 주무릅니다.

낙뢰를 맞은 사람에게 응급조치하는 건데요.

낙뢰를 맞아 심정지 상태로 병원으로 옮겨진 30대 A 씨는 맥박과 호흡이 돌아왔습니다.

하지만 오늘 새벽 상태가 나빠져 강릉아산병원으로 옮겨졌지만 회복하지 못하고 끝내 숨졌습니다.

A 씨를 제외한 나머지 5명은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고 직후 현장에 구급대가 도착하기 전 응급조치에 적극 나선 시민 등 덕분에 큰 인명피해를 피할 수 있었던 것으로 보입니다.

사고는 어제 오후 5시 반쯤 강원도 양양군 강현면 전진리 설악 해변에서 발생했는데요.

20~40대 남성 6명이 낙뢰를 맞고 쓰려졌습니다.

소방당국은 해변에 벼락을 맞고 여러 명이 쓰려졌다는 신고를 접수해 긴급출동했습니다.

경찰은 5명은 서핑을 끝내고 해변에 앉아 있다가, 나머지 1명은 우산을 쓰고 가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강원도청과 속초시청은 이번 낙뢰 사고 전후에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비가 내리고 있으니 낙뢰에 주의하고 해안가 등 위험지역 출입을 자제해달라'는 재난 문자를 발송했습니다.

기상청은 대기가 불안정해 전국 곳곳에서 소나기가 내리는 동안 천둥과 번개가 칠 수 있으니 천둥이 들리거나 굵은 빗방울이 떨어지면 빠르게 안전한 곳으로 대피하는 등 안전사고 대비를 당부했습니다.

지금까지 전국부에서 YTN 오태인입니다.



YTN 오태인 (otaei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