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3D 프린터로 지은 30평 2층 사무실...비용과 시간은?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원하는 모습 그대로 물건을 출력하는 3D 프린터, 이제 집을 짓는 수준까지 기술이 발전했습니다.

국내 한 업체가 2층 건물을 3D 프린팅 기술로 완공했는데, 시간과 비용이 얼마나 들었을까요?

홍성욱 기자입니다.

[기자]
경기 김포의 한 사무실.

평범한 2층 건물.

내부 역시 일반 사무실과 다르지 않습니다.

그런데 특별한 점이 하나 있습니다.

2층 사무실의 뼈대는 3D 프린터로 만들었습니다. 기본 뼈대를 만드는 데 걸린 시간은 단 4일밖에 되지 않습니다.

면적은 30평, 99㎡.

3D 프린터로 만든 'ㄱ'자 벽체 10개를 사용해 건물의 기본이 되는 골조를 세웠습니다.

나흘밖에 걸리지 않은 기간도 기간인데, 비용 절감은 더 놀랍습니다.

2층 사무실을 짓는데 들어간 비용은 8,300만 원.

창호와 바닥, 전기 등 내부 공사가 전체 비용의 90% 이상을 차지하는데, 기본이 되는 골조 공사는 단 2명의 인원으로 700만 원도 들지 않았습니다.

[김동현/세종대학교 건축공학부 교수 : 최근에 인건비하고 자재비가 너무 상승해서 공사 비용이 많이 증가가 됐죠. 그래서 지금 이 3D 프린팅을 이용해서 공사하면 사실상 일반인들이 자기 집을 지을 때 부딪히게 되는 많은 진입 장벽들이 많은 부분이 해소될 수 있을 거로 생각합니다.]

문제는 법이 없다는 겁니다.

관련 인증과 안전기준, 규정이 마련돼 있지 않아, 사람이 주거하는 건물을 상용화할 수 없고 만들어도 표본에 그칠 수밖에 없는 게 국내 현실입니다.

[이성민/한국건설품질연구원 부원장 : 여러 가지 어떤 규제 사항들이 있는데 우리가 속히 이런 걸림돌들을 제거해야지 우리나라의 활성화뿐만이 아니라 세계 시장을 선도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이미 일본과 미국, 유럽 등 해외에서는 3D 프린팅 주택을 짓고 있는 상황.

국내 기업들도 이미 기술력을 충분히 갖춘 것으로 평가되는 만큼, 관련법 마련이 시급해 보입니다.

YTN 홍성욱입니다.




YTN 홍성욱 (hsw0504@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