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년 만에 부활한 '울산공업축제'...노사민정 화합 한마당

35년 만에 부활한 '울산공업축제'...노사민정 화합 한마당

2023.06.01. 오후 9:06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산업도시 하면 떠오르는 곳이죠?

울산에서 35년 만에 '울산공업축제'가 부활했습니다.

생생히 살아있는 공업도시 모습과 기업과 노동자, 시민들 화합을 위해 마련했다고 하는데요.

오태인 기자가 축제 현장을 둘러봤습니다.

[기자]
산업도시 울산을 상징하는 공업탑.

이곳을 둘러싼 도로에 시민과 노동자 등이 가득 들어찼습니다.

근대 공업화 상징인 곳에서 35년 만에 돌아온 '울산공업축제' 개막을 알립니다.

축제 시작은 시민과 노동자, 기업 등 천여 명이 참여한 거리 행진.

울산 5개 구·군을 대표하는 축제부터 주력 산업인 자동차와 조선, 석유화학을 표현한 행렬이 시내를 통과합니다.

기업과 노동자, 또 산업화를 함께 이끈 시민과 지방 정부의 대화합을 의미하는 플래시몹 공연도 이어집니다.

시민들도 도로 양쪽으로 늘어서 행렬을 지켜보며 축제를 즐깁니다.

[우병규 / 울산 남구 : 울산 도심에서 이런 축제를 하니까 접근성도 좋아서 너무 재미있고 아이도 좋아하고 울산 시민으로서 자긍심이 생깁니다.]

산업화를 겪으면서 크게 오염됐다 다시 깨끗하게 제 모습을 찾은 태화강 둔치에도 다양한 체험과 볼거리가 마련됐습니다.

이 지역 기업을 소개하고 미래 산업을 한눈에 볼 수 있는 박람회와, 산업 발전을 이끈 노동자들이 참가하는 장기자랑 대회와 근무복 패션쇼도 노동자들의 사기를 높일 예정입니다.

[김두겸 / 울산광역시장 : 우리 울산의 대한민국 산업수도입니다. 공업도시라는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하고 우리 시민들이 공업도시임을 자부심을 느끼는 축제를 여는 것이 당연하다고 생각하고 모두 하나 되는 그런 공업 축제로 만들어 갈 생각입니다.]

울산 지역 기업과 노동자, 시민들의 화합을 이끌고 살아 있는 산업 도시의 모습을 생생히 보여주려고 마련된 '울산공업축제'.

'울산에는 울산사람이 있다'를 주제로 열리는 이번 축제는 주말까지 계속됩니다.

YTN 오태인입니다.


YTN 오태인 (otaei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