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의 컨테이너 사진 찍어 중고로 팔아넘긴 쌍둥이 형제 송치

남의 컨테이너 사진 찍어 중고로 팔아넘긴 쌍둥이 형제 송치

2023.05.31. 오후 5:42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타인 소유의 컨테이너를 중고거래 사이트에 팔아넘긴 쌍둥이 형제가 검찰에 넘겨졌습니다.

충남 논산경찰서는 상습사기와 특수절도 등 혐의로 30대 쌍둥이 형제 중 동생을 구속하고, 다른 지역 경찰청에서 구속된 형과 공범도 함께 검찰에 넘겼습니다.

이들 일당은 지난 1월부터 4월까지 전국을 돌며 촬영한 창고용 컨테이너 사진을 마치 자신들이 소유한 것처럼 꾸민 뒤 온라인 중고 거래 사이트를 통해 팔아 76명으로부터 5천900여만 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습니다.

구매자 중 일부가 직접 현장을 찾아가 컨테이너를 가져갔고, 피해자들이 경찰에 컨테이너를 분실했다고 신고하면서 덜미가 잡혔습니다.

이들 일당은 모두 동종 전과자로, 구속된 동생은 지난 1월 4년 형기를 마치고 출소하자마자 범행을 모의한 거로 조사됐습니다.


YTN 양동훈 (yangdh0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