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경계경보 발령에 행안부 "오발령이다"

서울시 경계경보 발령에 행안부 "오발령이다"

2023.05.31. 오전 09:18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북한이 우주발사체를 발사한 직후 서울시가 서울 전역에 경계경보를 내렸는데 잘못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서울시는 "행안부에서 북한 발사체 관련 내용을 통보를 받고 이를 발송했다"고 해명했습니다.

자세한 내용, 취재기자 연결해서 알아봅니다. 차유정 기자!

어떻게 된 건가요?

[기자]
북한이 발사체를 발사한 직후 서울시가 이른 아침 6시 41분쯤 경계경보를 발령했습니다.

시는 시민들에게 '오늘 6시 32분 서울지역에 경계경보 발령, 국민 여러분께서는 대피할 준비를 하시고 어린이와 노약자가 우선 대피할 수 있도록 해주시기 바란다'는 내용의 문자를 보냈습니다.

하지만 22분 만인 아침 7시 3분쯤 행정안전부가 정정 문자를 발송했습니다.

행안부는 '서울특별시에서 발령한 경계경보는 오발령 사항임을 알려드린다'고 정정했습니다.

행안부 관계자는 경계경보가 발령된 지역은 인천 백령도뿐이고 서울시에서 문자를 잘못 보낸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아침 7시 25분쯤에 서울시는 경계경보 해제 문자를 발송했습니다.

시는 경보를 발령한 건 행안부에서 북한 발사체 관련 내용을 통보받고 발송했기 때문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시는 행안부에서 '현재 시각 백령도에서 경계경보 발령, 경보 미수신 지역은 자체적으로 실제 경계경보를 발령'이라는 내용의 지령 방송을 보냈고, 상황이 파악되기 전까지 우선 경계경보를 발령하고 상황 확인 후 해제하는 게 당연한 절차라고 해명했습니다.

이 때문에 네이버 등 주요 포털 사이트 등에선 일부 모바일 버전에서 접속 장애가 빚어지기도 했습니다.

지금까지 전국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차유정 (chayj@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