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잇따르는 화재 오인신고...'소방력 낭비' 커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화재 신고가 들어오면 보통은 소방대원 10명이 장비가 실린 펌프차와 물탱크차를 몰고 출동하는데요.

하지만 오인신고 때문에 소방력이 낭비되는 경우가 적지 않다고 합니다.

JCN 울산중앙방송 김나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지난 1월 오전 7시 30분쯤 북구의 한 아파트에 불이 났습니다.

소방대원들이 화재진압을 위해 사다리를 타고 올라갑니다.

이 화재로 일가족 3명이 전신 화상을 입고 고층에 살던 주민 13명도 연기를 흡입해 병원으로 이송됐습니다.

최근 3년간 울산에서 발생한 주택화재는 500여 건으로 이로 인해 총 80여 명이 다치거나 사망했습니다.

이처럼 긴박한 상황에 소방대원들이 위험을 무릅쓰고 불을 끄고 인명 구조에 나서고 있지만 소방력이 낭비되는 경우도 많습니다.

최근 자동화재속보설비 오인 신고, 즉 화재가 발생하지 않았는데도 소방차가 출동한 사례는 최근 2달 동안 180여 건이 훌쩍 넘습니다.

한 번 출동할 때 펌프차 2대와 물탱크차 1대 소방인력 10명 내외가 함께 출동하기 때문에 오인신고에 따른 소방력이 낭비되는 셈입니다.

여기다 도로파손과 동물 사체처리 등 단순 민원신고로 출동하는 사례까지 종종 발생하고 있습니다.

[김장환 / 119 종합상황실 소방위 : 도로 파손, 동물 포획, 사체 수거 등 민원업무는 지자체에서 운영하는 120번 민원전화를 이용해 주시고 건물 관계인 분들은 소방시설 작동 요령을 숙지하여 수시로 점검하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가뜩이나 바쁜 소방력이 엉뚱한 데 낭비되지 않도록 신속하고 정확한 신고를 위한 점검이 필요합니다.

jcn뉴스 김나래입니다.


YTN 김나래jcn (yhk55522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