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공격성 강한 '청새리상어' 항구에까지 들어와

실시간 주요뉴스

길이 3.5m ’청새리상어’ 항구 안에서 발견
청새리상어 주로 온대·열대 해역에 서식
온난화 영향으로 동해안에도 종종 상어 ’출몰’
[앵커]
며칠 전 울산의 한 항구에 공격성이 강한 청새리상어가 들어왔다가 주민들에게 붙잡혔습니다.

낚시에 걸려 힘이 빠진 상태였지만 포악한 상어가 동해안에도 출몰한다는 증거여서 바다 안전에 경종이 울렸습니다.

JCN 울산중앙방송 심은홍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길이 3.5미터 남짓한 상어가 북구 제전항에서 발견됐습니다.

4일 오전 10시쯤 상어 가운데서도 포악상어라고 불리는 청새리상어가 출몰한 겁니다.

이곳 제전항 안쪽 낮은 수심에서 발견된 상어는 포획 당시 낚시 바늘에 걸려 있는 등 힘이 많이 빠진 상태였습니다.

항 안으로 들어온 상어는 인근 주민들에게 발견돼 포획됐습니다.

[박만복 / 인근 주민 : 너무 커서 여러 사람들 부르고 외부에서 낚시 온 사람들도 불러서 10명쯤 됐을 거예요. 줄로 매서 들어 올렸습니다.]

해당 상어는 5일 오전 울산 농수산물도매시장에 경매에 넘어가 50만 원에 낙찰됐습니다.

한편 청새리상어는 온대와 열대 해역에 광범위하게 서식하는 종으로 백상아리 다음으로 공격성이 강한 종입니다.

[박정호 / 국립수산과학원 연구관 : 청새리상어라는 종이고 최대 크기는 4미터까지 크는 대형 상어입니다. 사람을 공격할 수 있는 조금 위험한 종으로 분류돼 있고 동해안에서 가끔씩 출현하는 종입니다.]

기후 온난화 등의 영향으로 수온이 올라가면서 해안가에 상어 출몰이 잦아지고 있습니다.

이번 청새리상어 출몰로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동해안 주변으로 종종 발견되는 포악상어로 안전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습니다.

jcn뉴스 심은홍입니다.


YTN 심은홍jcn (yerin7186@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