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화물연대 파업 2천여 명 참여...물류 차질 우려

포항 화물연대 파업 2천여 명 참여...물류 차질 우려

2022.11.24. 오후 12:31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포항지역본부가 오늘(24일)부터 총파업에 들어가면서 포항 지역 철강 업체들의 물류 차질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포항 철강산업단지에서 파업 출정식을 연 화물연대 포항지부는 안전운임제 전 품목 확대를 주장하며 포항 지역 주요 길목에서 분산 집회를 펼치고 있습니다.

화물연대 포항지부 조합원 2천여 명이 파업에 참여하면서 포스코와 현대제철, 또 중소 철강 기업들은 자재 반입과 제품 출하 등에 차질이 생길 거로 우려됩니다.

비상 대책 상황본부를 꾸린 포항시는 지난 6월 파업 당시 2조 원 가까운 경제 손실이 발생했다면서 장기화할 경우 지역 경제 악순환이 우려된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지역에 있는 8t 이상 자가용 일반 화물차와 견인형 특수자동차를 확보하는 등 파업 장기화에 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YTN 이윤재 (lyj102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