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첫 대규모 그린 수소 실증 사업..."업계 성장 디딤돌"

실시간 주요뉴스

그린 수소 생산 위한 대규모 실증 사업 착수
제주에 ㎿급 그린 수소 생산 설비 마련
오는 2025년부터 생산…수소 청소차, 버스에 공급
[앵커]
지구온난화의 주범인 이산화탄소 배출 없이 만들어지는 그린 수소가 새로운 에너지원으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정부가 제주에서 국내 최초로 대규모 그린 수소 실증사업에 착수해 관련 산업 성장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고재형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제주의 한 풍력발전소.

풍력 발전에서 남는 전기로 국내에서 처음 그린 수소를 생산한 곳입니다.

그린 수소는 태양광이나 풍력 같은 신재생에너지로 물을 분해해 얻는 수소로 제조 과정에서 이산화탄소 배출이 없어 친환경적입니다.

전 지구적 기후 위기 속에 차세대 에너지원으로 떠오른 그린 수소 생산을 위해 정부는 국내 최초로 ㎿급 대규모 실증작업을 착수했습니다.

제주 구좌읍 풍력발전 단지에 12.5㎿급 그린 수소 생산 설비를 마련해 오는 2025년부터 생산할 계획입니다.

연간 그린 수소 1,176톤을 생산해 제주지역 수소 청소차와 버스 등 500여 대에 공급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이번 대규모 실증 사업이 수소 생산과 저장, 운송 분야 경쟁력 확보에 힘쓰는 업계 성장과 자립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박일준 / 산업통상자원부 제2 차관 : 최적의 수전 운영 기술을 확보할 수 있다는 그런 장점이 있고, 또 여기에 참여하는 국내 우리 기업들이 기술이나 기자재를 국산화할 수 있는 그런 계기로 삼을 수가 있습니다.]

오영훈 제주지사도 신재생에너지 발전 국내 1위인 제주를 '그린 수소 글로벌 허브'로 도약시켜 국내 수소 경제 발전에 이바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를 위해 그린 수소 활용 영역과 생태계를 넓히고 제주에 진출하는 관련 기업을 적극 돕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오영훈 / 제주특별자치도지사 : 수소 경제 모든 분야의 협력과 지원을 강화하겠습니다. 그린 수소 핵심 기술 개발부터 상용화에 이르는 설계 부품 기자재 제조 에프터 서비스의 모든 가치 사슬에서 (지원하겠습니다.)]

기후 위기로 그린 수소 주도권을 놓고 세계 각국이 경쟁하는 가운데, 이번 대규모 실증 사업은 우리나라 수소 산업 발전에 디딤돌이 될 전망입니다.

YTN 고재형입니다.


YTN 고재형 (jhko@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