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속보] 경기도 버스 노사 협상 결렬...새벽 첫차부터 운행 중단

실시간 주요뉴스

경기도 버스 노사 협상이 최종 결렬되면서 경기도 버스 90%가량이 오늘(30일) 첫차부터 운행을 전면 중단합니다.

경기도 버스노동조합협의회는 어제 오후 3시부터 시작했던 사측과의 협상이 최종 결렬됐다고 밝혔습니다.

협상이 결렬되면서 노조 측은 오늘 새벽 4시 첫차부터 운행을 멈추고 파업에 돌입합니다.

파업엔 경기도 전체 버스의 92%인 만6백여 대가 참여합니다.

여기엔 서울을 오가는 광역버스도 대부분 포함돼 있어서 출근길 이용객들이 큰 불편을 겪을 것으로 보입니다.

경기도와 각 시·군은 전세버스 380여 대를 투입하고 파업에 참여하지 않는 시내버스와 마을버스 천3백여 대를 증편 운행할 예정입니다.

노조는 평균 월급을 서울시 수준으로 올려줄 것과 모든 노선에 대한 전면적인 준공영제 시행을 요구했지만, 사측은 원자재비 상승 등으로 경영상 어려움을 토로하며 노조 요구를 수용하기 어렵다는 입장입니다.


YTN 차유정 (chayj@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