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수확 앞두고 농작물 침수...농민 '망연자실'

실시간 주요뉴스

폭우에 흘러내린 토사 논으로 쏟아져
인근 땅콩밭도 진흙에 파묻혀…농민 ’망연자실’
토마토밭 9,200㎡ 침수 피해로 수확 포기
강원·경기 축구장 770개 550ha 면적 농작물 피해
[앵커]
중부 지역 비는 대부분 그쳤지만, 인명·재산과 물론 농작물 피해 역시 큽니다.

수확 철을 앞두고 논밭이 물에 잠기고 토사에 뒤덮이면서 한해 농사를 모두 망친 곳이 많습니다.

홍성욱 기자입니다.

[기자]
뻘밭으로 변한 논.

꼿꼿하게 서 있어야 할 벼는 하나같이 모로 누웠습니다.

나흘간 500mm가 넘는 폭우가 쏟아지면서 하천이 인근 논과 밭으로 넘쳤습니다.

폭우에 흘러내린 토사가 논으로 쏟아지면서 벼가 힘없이 쓰러졌습니다.

봄부터 벼를 키운 농부의 노력이 물거품이 됐습니다.

벼 베기를 앞두고 한해 농사를 망친 현장에 농부는 속이 상합니다.

[김명수 / 폭우 피해 농민 : 한 열흘 있다가 벼도 베고 수확해야 하는데 그게 안 되니까….]

바로 옆 땅콩밭도 처참합니다.

밭 전체가 진흙에 파묻혀 어디가 밭인지 구분도 안 되는 상황.

몇 뿌리라도 건져보려 아침부터 안간힘을 쓰는 농부, 하늘이 원망스럽습니다.

[서상원 / 폭우 피해 농민 : 큰 낭패지 뭐, 이걸 누가 이럴 줄 알았어. 밤에 물벼락을 맞아서, 큰일이에요.]

삽으로 물길을 내도 비닐하우스 안으로 들어차는 빗물을 막지 못했습니다.

침수 피해를 본 방울 토마토, 겉보기엔 멀쩡해도 자세히 보면 모두 병들었습니다.

침수 피를 입은 토마토밭입니다.

현재 물이 모두 빠졌지만, 잎이 모두 타들어 가며 서서히 말라 죽고 있습니다.

수확은 시작도 못 하고 올해 농사를 접어야 할 판.

지금이라도 다른 작물을 심어야 하는데, 병든 토마토 뽑아내는데 드는 인건비가 걱정입니다.

[폭우 피해 토마토밭 주인 : 물에 잠겨서 뿌리가 호흡을 못 해서 위에 있는(가지가) 다 죽는 겁니다. 서서히 죽어가는 겁니다.]

지난 8일부터 내린 비로 강원과 경기지역에서만 축구장 770개, 550ha 면적에서 농작물 침수 피해가 발생했습니다.

대목 추석을 한 달 앞둔 수확 철 발생한 농작물 피해.

농민 한숨이 깊어지는 만큼 농작물 가격 오름세 역시 이어질 것이라는 우려가 나옵니다.

YTN 홍성욱입니다.


YTN 홍성욱 (hsw0504@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