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군산 산단 시간당 최대 100mm 폭우...전북 서해안 중심 거센 비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전북에도 내일까지 최대 200mm의 많은 비가 예보됐습니다.

군산 산단 지역에는 시간당 100mm 가까운 폭우가 쏟아지고 있는데요.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민성 기자!

[기자]
네, 군산 나운동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그곳 상황 전해주시죠.

[기자]
네, 보이다시피 도로가 물에 완전히 잠겨 오지도 가지도 못하게 됐습니다.

이런 식으로 일부 구간이 사실상 통제됐다는 제보가 저희 YTN에 계속해서 들어오고 있습니다.

배수 문제로 보이는데, 군산시는 주민 신고가 들어올 때마다 실시간으로 인력을 보내 원상 복구하고 있습니다.

어제부터 오늘 오전 11시 기준 군산 산단에 232mm, 군산 181mm 익산 함라 161mm, 어청도 152mm가 내렸습니다.

특히 전북 군산 산단에는 오늘 오전 9시 20분쯤 시간당 최대 100mm의 비가 관측되기도 했습니다.

현재 군산과 김제, 부안에 호우경보가 내려져 있는데, 전북 북부 서해안 쪽에 시간당 50~100mm의 폭우가 오늘 낮까지 계속될 전망입니다.

집중호우가 쏟아지면서 군산 나운동 등 20여 군데 도로가 사실상 통제됐습니다.

소룡동 등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사거리와 대상공장 앞 도로에 주차된 트럭이 물에 잠겼습니다.

이 밖에 전주와 익산, 완주, 진안에는 호우주의보가 유지되고 있습니다.

상황이 매우 급해지면서 지자체도 비상입니다.

김관영 전북지사는 공무원이 재난으로부터 도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보호자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일선 시군에만 맡길 게 아니라 선제적인 안전대책을 추진하라고 주문했습니다.

지금까지 전북 군산에서 YTN 김민성입니다.



YTN 김민성 (kimms070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