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중국 담배'도 짝퉁이라니...수십만 보루 제조·판매 21명 적발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짝퉁이라면 으레 핸드백이나 시계가 떠오르게 마련입니다만, 이번에는 짝퉁 중국 담배를 만들어 판 사람들이 적발됐습니다.

국내에 사는 중국인들을 겨냥한 것인데, 수십만 보루가 유통됐다고 합니다.

박종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한 공장을 경찰이 압수수색 합니다.

바닥 곳곳에 쌓인 담뱃잎.

모두 중국에서 농수산물로 수입한 것입니다.

경찰에 붙잡힌 21명은 이 담뱃잎으로 만든 담배에 가짜 중국 상표를 붙였습니다.

이런 식으로 1년 반 가까이 무려 28만8천 보루를 제조해 판매했습니다.

[김종석 / 경남경찰청 국제범죄수사계장 : 전국에 유통해서 총 18억7천여만 원 상당의 부당이득을 취득한 피의자 총 21명을 검거하고, 이 가운데 총책, 공장 운영자 등 3명을 구속했습니다.]

SNS를 이용해 중국인들이 주로 이용하는 식당이나 마트 등에 유통했습니다.

한 갑에 600원대에 공급된 것들이 소매가 1,500원에서 2,000원대에 판매됐습니다.

품질은 당연히 떨어질 수밖에 없습니다.

제조 공장은 사람들의 눈을 피하기 좋은 한적한 시골 마을에 만들었습니다.

[마을 주민 : 밤에 주로 야간작업을 많이 하니까 공장에 일거리가 많아서 작업한다고 생각을 했지, 전혀 그런 것 몰랐어요.]

경찰은 붙잡힌 21명 가운데 3명을 구속하고, 18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또, 전국에 유통되었던 만큼 공급에 가담한 사람이 더 있었는지 조사하고 있습니다.

YTN 박종혁입니다.


YTN 박종혁 (johnpar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