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넷 고등래퍼 출신 최하민, 아동 추행 혐의 '징역형'

엠넷 고등래퍼 출신 최하민, 아동 추행 혐의 '징역형'

2022.06.22. 오후 3:35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엠넷 고등래퍼 출신 최하민, 아동 추행 혐의 '징역형'
AD
힙합 오디션 프로그램인 엠넷 '고등래퍼' 준우승자 최하민 씨가 아동 추행 혐의로 징역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전주지법은 성폭력처벌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최 씨에게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가족과 함께 길을 걷던 아동의 신체 일부를 만져 죄질이 좋지 않다면서도 감정 조절을 못 하는 양극성 정동장애 상태에서 우발적으로 범행에 이른 것으로 보이는 점 등을 참작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최 씨는 지난해 부산시 해운대 인근에서 9살 A 군의 신체 일부를 만진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YTN 김민성 (kimms070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