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경북 울진 산불 3단계 발령...야간 진화 작업

실시간 주요뉴스

경북 울진군 야산 산불 계속 확산…능선 타고 번져
주간에 헬기 30대 투입…해진 뒤 모두 철수
진화대원 800여 명 야간 진화 작업…위기경보 ’심각’ 발령
[앵커]
오늘 낮 12시쯤 경북 울진군 행곡리 야산에서 난 불이 밤까지 꺼지지 않고 있습니다.

산림 당국은 산불 3단계를 발령해 총력 진화에 나섰고, 인근 마을 주민들에게는 대피령을 내렸습니다.

자세한 소식 취재기자 통해 들어보겠습니다. 김철희 기자!

낮에 난 산불이 아직 꺼지지 않고 있는 거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불이 난 곳은 경북 울진군 행곡리 야산인데요.

산 정상에서 시작된 불은 능선을 타고 번지며 계속 피해를 내고 있습니다.

산림 당국은 화재 현장에 초대형 헬기를 포함해 30대의 헬기를 투입했지만 해가 진 뒤에는 모두 철수했습니다.

현재는 진화대원 800여 명과 장비 93대를 투입해 방화선 구축 등 야간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불이 계속 커지자 산림청은 산불 3단계와 산불국가위기경보 '심각'도 발령했습니다.

심각 단계는 불이 대형산불로 확산할 개연성이 높다고 인정되는 경우 발령됩니다.

밤 10시 기준 산불영향구역은 130ha, 진화율은 37%로 추정됩니다.

산불 현장에는 오늘 내내 강풍이 불었고, 주변 산세도 험해 진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산불로 인해 보광사 대웅전이 모두 타는 등 화재 피해가 이어지고 있는데요.

산불 확산이 우려되는 근남면 행곡 1리와 수산리 등 주변 마을 주민 34명은 마을회관으로 대피한 상태입니다.

산림청과 경찰은 불이 산 정상의 공사현장에서 시작된 것으로 보고, 불이 다 꺼지면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를 조사할 방침입니다.

지금까지 사회 1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김철희 (kchee2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