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5·18 당시 계엄군, 42년 만에 희생자 가족 찾아 사죄

실시간 주요뉴스

5·18 당시 계엄군, 42년 만에 희생자 가족 찾아 사죄
5·18 민주화운동 때 진압 작전에 참가한 계엄군 3명이 희생자 유가족을 만나 사죄했습니다.

1980년 5·18 당시 제3공수여단 소속 박 모 중대장과 김 모 중사, 제11공수여단 최 모 일병은 광주 전일빌딩에서 열린 5·18 관련 사진전에 참석해 피해자 가족을 만났습니다.

이들은 머리 숙여 "늦었지만, 진심으로 사죄드리고 너무 죄송하다, 우리가 당시 너무 심했다"고 사과했습니다.

이에 피해자 가족은 "이제라도 찾아와줘서 고맙다"며 "양심선언과 증언을 하기까지 얼마나 힘들고 고통스러웠냐"며 위로했습니다.

이번 만남은 5·18 진상규명 조사위원회가 5·18 당시 계엄군에 대한 전수조사 과정에서 피해자를 만나 사죄하고 싶다는 일부 요청을 받아 성사됐습니다.




YTN 나현호 (nhh7@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