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바퀴 살짝 걸쳐 폐기물 무게 줄여...간 큰 공무원 등 적발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바닥 저울로 화물차 무게를 재 반입 수수료를 받는 폐기물 매립장에서 무게를 속인 업체가 적발됐습니다.

모든 바퀴가 저울 위에 있을 때 무게를 재는 게 정상인데 바퀴를 덜 올리고도 무게를 측정하도록 꼼수를 부린 거로 드러났습니다.

김종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폐기물 매립장 출입구 바닥 저울 위로 화물차가 진입합니다.

바퀴가 모두 저울 위에 있는 상태에서 운전자가 창문 밖 인식기에 카드를 접촉하면 무게가 기록되는데 이 차량은 뒷바퀴가 채 저울에 오르기 전에 멈춥니다.

운전자가 카드를 매단 막대기를 뻗어 인식기에 접촉하자 차단기가 열립니다.

저울 위에 바퀴를 다 올리지 않으면 무게가 덜 나가는 점을 노려 그만큼 폐기물 반입 수수료를 덜 내려고 벌인 일인데 제보에 덜미가 잡혔습니다.

[김태준 / 부산환경공단 생곡사업소 팀장 : (제보를 받고 CCTV에서) 셀카봉 등으로 해서 (통과)하는 걸 발견했습니다. 그래서 그 뒷날 우리가 야간에 나와서 셀카봉으로 하는 걸 (직접) 보고….]

문제 차량은 현직 공무원이 실제 운영하거나 관련이 있는 폐기물 업체 3곳 소속.

지난해 3월에서 7월 사이 6백여 차례 이런 방법으로 저울을 통과해 폐기물 반입 수수료를 1억 원 가까이 덜 낸 거로 드러났습니다.

[김창욱 / 부산 남부경찰서 경제3팀장 : 5t 기준으로 1t에서 1.5t, 10t 차량 기준으로 3t에서 3.5t가량 (화물 무게를 )축소했다고 저희가 확인했습니다.]

경찰은 CCTV 기록이 남지 않은 지난해 3월 이전에도 해당 업체 차량이 부정한 방법으로 출입구를 통과한 거로 보고 있습니다.

현재로써는 화물차 바퀴가 저울을 벗어나더라도 자동으로 감지하는 장비가 없어서 같은 부정이 되풀이될 여지가 있습니다.

폐기물 매립장을 운영하는 부산환경공단은 감시 인력과 장비를 보완하고 설비를 개선하는 등 대책 마련에 들어갔습니다.

경찰은 공무원 A 씨 등 업체 관계자 5명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YTN 김종호입니다.


YTN 김종호 (ho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