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광주 붕괴 현장서 추가 실종자 발견한 건 '베테랑 구조견'

실시간 주요뉴스

광주 신축 아파트 붕괴 현장에서 추가 실종자를 발견한 건 은퇴를 앞둔 119 구조견으로 파악됐습니다.

소방청에 따르면 어제(25일) 오후 5시 반쯤 중앙119구조본부 소속 래브라도 리트리버 수컷 '소백이'가 건물 27층 내부 석고벽을 향해 짖는 등 이상 반응을 보였습니다.

이에 훈련관과 핸들러가 도구를 이용해 석고벽을 부수고 내부로 진입해 추가 실종자의 혈흔과 작업복 일부분을 발견했습니다.

소백이는 앞서 지난 14일 발견된 첫 번째 실종자도 발견했습니다.

올해 3월 은퇴 예정인 소백이는 약 10년간 재난 현장 2백20여 곳을 누비며 생존자 1명과 사망자 10명을 발견한 베테랑 구조견입니다.



YTN 김민성 (kimms070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