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오미크론 확진자 가족 방문한 인천 교회 "주민들께 사과"

실시간 주요뉴스

나이지리아에서 입국한 뒤 오미크론 변이 감염이 확인된 가족이 방문한 인천 한 대형 교회 측이 지역 주민들에게 사과했습니다.

인천 미추홀구 모 교회 담임 목사는 페이스북에 "교회에서 이번에 오미크론 확진자가 나와 폐를 끼치게 돼 인천 지역 주민들께 사과를 드린다"고 밝혔습니다.

이 목사는 이어 "이번에 나이지리아에 다녀온 러시아 담당 목회자는 선교가 아니라 학술 세미나 차 다녀온 것"이라며 "백신 접종을 다 마치고 정부의 방역수칙을 잘 지키는 가운데 다녀온 것으로 다른 오해가 없기를 바랄 뿐"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해당 교회는 지역 주민의 안전을 위해 시설을 12일까지 폐쇄하고, 모든 예배를 온라인으로 진행한다는 내용의 안내문을 올린 상태입니다.



YTN 이기정 (leekj@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