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독도 어선 전복사고 수색작업...해경 "선체 생존 반응 없어"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어제 낮 선원 9명이 탄 홍게잡이 통발어선이 전복된 독도 북동쪽 해상에 해경 대형함정과 항공기가 도착해 본격적인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사고 해역에는 풍랑주의보가 내려지고 바람도 강하게 불어 수색 작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해경은 사고 선박 선체를 두드려 반응을 살피고 있지만, 선체 안에서 생존 반응은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자세한 내용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백종규 기자!

[기자]
네, 전국부입니다.

[앵커]
사고 해역에서 해경 대형 경비함정과 항공기가 선원들을 찾는 수색작업을 진행하고 있는데, 진전이 있습니까?

[기자]
아직 실종 선원들을 찾았다는 소식은 전해지지 않고 있습니다.

사고 직후 일본 해상보안청의 신고를 접수받은 해경은 곧바로 5천 톤급, 천5백 톤급 경비함정 2척과 헬기를 현장으로 급파했는데요.

앞서 어제저녁 7시 50분쯤 5천 톤급 해경 대형 함정이 사고 해역에 도착했습니다.

또 해경이 급파한 항공기 6대 가운데 2대와 공군 항공기 2대도 현장에 도착해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해경은 야간에도 조명탄을 쏴 함정과 항공기를 동원해 수색 작업을 이어나가고 있는데요.

일단 해경은 전복 선박에 위치표시 부이를 설치하고 선박 위에서 선체를 두드려 반응을 살피고 있습니다.

하지만 선체 안에서 생존자들의 생존 반응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또 사고 선박 인근에 있던 구명벌을 인양했지만, 여기서도 생존자를 발견하지는 못했습니다.

해경은 밤사이 수색작업을 이어가고 날이 밝으면 해군 함정과 어선, 어업지도선도 추가로 투입해 실종된 선원들을 찾는 합동 수색에 나설 방침입니다.

동해 전 해상에 풍랑 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4m의 높은 파도가 일고 있어 현장에서 수색작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수색 작업 중에 고속 단정이 선체 접근을 하다가 파손되기도 했습니다.

독도에서 북동쪽으로 약 168km 떨어진 공해 상에서 우리 어선 한 척이 전복됐다는 신고가 들어 온 건 어제 낮 2시 24분쯤입니다.

먼저 사고 신고는 해경이 일본 해상보안청으로부터 접수 받았는데요.

이 선박은 울진 후포 선적 72톤급 홍게잡이 통발 어선으로 승선원 9명이 타고 있었습니다.

한국인 선원이 3명, 인도네시아 국적 선원 2명, 중국 국적 선원 4명입니다.

일본 해상보안청은 전복 선박을 처음 발견했을 때 사고 선박은 완전히 뒤집혀 있었고 바로 옆에 15인승 구명벌이 떠 있었지만, 선원들은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사고 선박은 지난 16일 새벽 3시 11분 후포항에서 출항해 조업하고 오는 23일 후포항 입항 예정이었습니다.

실종 선원 가족들은 울진군 후포수협에 마련된 가족 대기실에 도착해 초조한 마음으로 실종자들의 무사귀환을 바라고 있습니다.

이번 사고와 관련해 정부도 긴급 대응에 나섰는데요.

김부겸 국무총리는 해양수산부 장관과 국방부 장관, 해양경찰청장에게 가용한 모든 함정과 항공기, 어선, 관공선 등을 동원해 인명 구조에 최선을 다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또 정의용 외교부 장관에게는 일본과 러시아 등 주변국이 인명 구조에 적극적으로 협력할 수 있도록 외교적 노력을 다해달라고 당부하기도 했습니다.

추가로 들어오는 소식이 있으면 다시 전해드리겠습니다.

지금까지 전국부에서 YTN 백종규입니다.



YTN 백종규 (jongkyu87@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