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여수 순천 사건' 73주년 추모 분위기 고조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여수 순천 10·19 사건' 73주년을 맞아 추모 분위기가 고조되고 있습니다.

제주 학생들이 현장 답사에 나섰고, 영화도 개봉했는데요.

올해는 특별법도 제정돼 진상규명을 위한 길도 열렸습니다.

김범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1948년 국방경비대 14연대의 제주 4·3 항쟁 진압 거부 등을 이유로 시작된 '여수 순천 10·19 사건',

전남 동부지역으로 확산한 무장 봉기와 진압 과정에서 수천 명이 희생된 것으로 추산되고 있습니다.

희생자들이 학살되기 전에 모여 있던 초등학교입니다.

올해는 '여수 순천 10·19 사건'에 있어 그 의미가 남다릅니다.

희생자들의 지원과 진상 규명을 위한 특별법이 국회를 통과했기 때문입니다.

수백 명이 끌려가 무참하게 총살된 뒤 불에 태워진 여수 만성리 일대입니다.

제주에서 온 중학생들이 평화와 인권을 염원하며 영령들 앞에 묵념합니다.

[정은경 / 제주 한림여자중학교 2년 : 다시는 이런 비극적인 과거가 되풀이되지 않도록 조금 더 성장하고 공부해서 훌륭한 세대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전라남도와 제주도 교육청이 사실상 한 뿌리인 여순사건과 4·3 항쟁을 함께 기리기 위해 올해부터 교류를 시작한 겁니다.

[장석웅 / 전라남도교육감 : 평화와 인권 교육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여수교육청에서 맺은 바 있습니다. 그 일환으로 지난 4·3 때는 우리 전남의 학생들이 제주를 방문했고 이번 10·19 때는 제주 학생들이 전남을 방문하게 된 겁니다.]

여순사건을 주제로 한 첫 영화 '동백'도 개봉했습니다.

영화는 여순사건 당시 아버지를 잃은 노인과 가해자 딸의 악연을 풀기 위한 갈등과 복수 그리고 화해와 용서를 담았습니다.

[신준영 / 영화 '동백' 감독 : 4년 동안 준비하면서 이 여순사건에 대해 너무 많은 것을 알게 됐고 이 여순사건으로 인한 어떤 민간인들의 희생을 저희도 정말 가슴 깊이 새기고 있어서 그 부분을 영화에 많이 담으려고 노력했습니다.]

여수시민이 적극적으로 크라우드 펀딩에 참여한 영화 '동백'은 학생들이 체험학습으로 관람하는 콘텐츠로도 활용될 예정입니다.

특별법 시행령을 제대로 마련하기 위한 토론회도 열리는 등 올해는 그 어느 해보다 뜨거운 관심 속에 여순사건 추모가 이뤄지고 있습니다.

YTN 김범환입니다.


YTN 김범환 (kimb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