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교통사고 현장 돌보다...참된 의사의 안타까운 죽음

실시간 주요뉴스

전국

교통사고 현장 돌보다...참된 의사의 안타까운 죽음

2021년 09월 24일 18시 22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경남 진주에서 교통사고를 목격한 의사가 현장에서 운전자를 살피다 뒤따르던 다른 차에 치여 숨졌습니다.

참변을 당한 의사는 오랜 세월 봉사활동과 무료진료를 하는 등 선행을 베풀어 온 것으로 알려져 주위를 더욱 안타깝게 하고 있습니다.

오태인 기자입니다.

[기자]
추석 연휴가 지났지만, 여전히 문이 굳게 닫힌 병원 입구.

예순을 갓 넘기고 숨진 내과 전문의 이영곤 씨가 운영하던 병원입니다.

친구와 지인들은 책상에 꽃을 바치며 고인을 기립니다.

[김법환 / 故 이영곤 씨 친구 : 환자를 대하는 게 진짜 의사입니다. 아버님 어머님 대하듯이 하고. 요즘 보기 드문 의사입니다.]

1시간이나 버스를 타고 진료를 받으러 온 환자도 부고 소식을 듣고 눈물을 감추지 못합니다.

[정영자 / 故 이영곤 씨 환자 : 자상하시고 아주 좋은 분입니다. 환자들 마음을 편하게 해주시고….]

이영곤 씨는 추석 연휴 기간인 지난 22일 고향으로 향하다 고속도로에서 발생한 2차 사고로 목숨을 잃었습니다.

빗길에 미끄러져 사고가 난 차를 그냥 지나치지 못하고 운전자를 살핀 뒤 자신 차로 되돌아오다 뒤따르던 차에 치여 숨졌습니다.

이 씨는 오랜 세월 교도소 진료 활동은 물론 어려운 사람에게 무료 의술까지 베풀었습니다.

학생들에게 장학금 지원도 아끼지 않았습니다.

병원 직원들은 물론 환자에게까지 친절한 의사였습니다.

[송숙희 / 故 이영곤 씨 병원 직원 : 환자를 내 가족처럼 대하라고 늘 말씀하셨어요. (직원에게도) 짜증 한번 내지 않았어요.]

가난했던 어린 시절을 딛고 의사가 된 뒤 도덕적 의무,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실천하다 황망한 사고로 숨진 이영곤 씨.

친구들과 지인들은 의사자로 인정받아 고인의 뜻이 이어지길 바랍니다.

[우상규 / 故 이영곤 씨 친구 : 영곤아, 모든 걸 다 내려놓고 이제 편안히 좀 쉬어라.]

YTN 오태인입니다.


YTN 오태인 (otaei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