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전철역서 마스크 내리고 속옷만 입고 소란...경찰관 등장에 상황 종료

실시간 주요뉴스

전국

전철역서 마스크 내리고 속옷만 입고 소란...경찰관 등장에 상황 종료

2021년 09월 24일 17시 06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지난 추석 연휴, 강원도 춘천의 한 전철역에서 한 남성이 소란을 피운 일이 있었습니다.

마스크를 내리고 속옷만 입고 담배까지 피우던 남성, 시민들의 항의에도 아랑곳하지 않았는데, 경찰관이 등장하자 상황은 곧바로 종료됐습니다.

홍성욱 기자입니다.

[기자]
전철역 개찰구 앞에 한 남성이 속옷만 입고 서 있습니다.

마스크는 제대로 착용하지도 않았습니다.

남성에게 항의하는 행인들에게 되려 소리를 칩니다.

남성이 소란을 피우건 지난 19일 오후 4시 반쯤.

속옷 차림에 입에 담배까지 물고 소란을 피우던 남성이 서 있던 곳입니다.

시민과 역무원의 제재가 있었지만, 남성은 아랑곳하지 않았습니다.

소란을 피우던 남성, 하지만 이내 태도가 바뀝니다.

이유는 건장한 체격의 경찰관 등장.

남성에게 경찰관들이 강한 어조로 옷을 입으라고 말합니다.

[경찰관 : 옷 입어요.]

벗어놓은 옷을 다시 주섬주섬 입는 남성.

하지만 분이 안 풀렸는지 담배를 다시 입에 물자 경찰관들이 담배를 끄라고 말합니다.

[경찰관 : 담배 끄라고요. 담배 빼라고요.]

경기도 가평역에서 출발한 30대 남성은 강원도 춘천 남춘천역에 도착했습니다.

개찰구를 통과하려면 승차권을 보여달라는 요구에 화가 났는지 역무원에게 욕을 하기 시작한 뒤 옷까지 벗었습니다.

[역무원 : (승차권) 있는데 나를 뭐로 보느냐며 (소란이) 시작된 거예요. 만취는 아닌데, 술을 먹었다고 하더라고요.]

코로나 신규 확진자가 연일 신기록을 갈아치우며 불안감이 커지고 있는 상황.

경찰은 공공장소에서 방역수칙을 어기고 소란을 피운 남성을 경범죄 혐의로 입건하고 감염병 관리법 위반 혐의 적용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YTN 홍성욱입니다.


YTN 홍성욱 (hsw0504@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