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전남, 새벽부터 태풍 영향권...최대 120mm 비 예보

실시간 주요뉴스

전국

전남, 새벽부터 태풍 영향권...최대 120mm 비 예보

2021년 09월 16일 23시 51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전남 지역은 내일 새벽부터 본격적인 태풍 영향에 들 것으로 보이는데요.

특히 전남에는 양식장만 3천 곳에 달하는데, 강한 바람과 파도에 큰 피해를 보지 않을지 우려됩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나현호 기자!

[기자]
네 전남 여수 국동항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현재 상황 어떤지 전해주시죠.

[기자]
아직은 태풍과 거리가 있어서 위력이 느껴지진 않습니다.

비도 내리지 않고 있고요.

바람도 평소에 부는 정도 수준입니다.

태풍 북상에 앞서서 이렇게 어선들도 방파제 안으로 피항을 마친 상태입니다.

이곳 국동항에만 천여 척, 전남 전체로 보면, 2만7천여 척이 묶인 채 태풍이 지나기만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새벽 시간 제주 남쪽 해상을 지날 태풍 찬투는 오전 10시에 전남 완도, 그리고 낮 1시쯤에 제가 있는 여수에 가장 근접할 것으로 예보됐습니다.

바다 수위가 높아지는 만조가 오전 11시이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전남 동부지역에는 30~80mm, 많게는 120mm 넘는 비도 예보됐고요.

그 밖에 광주, 전남 나머지 지역에는 10~60mm 비가 내릴 것으로 보입니다.

현재 전남 남해안과 바다에는 태풍 특보가 내려져 있는데요.

이번 태풍에 파도가 최대 8m까지 일 것으로 예보됐습니다.

전남에는 해상 가두리 양식장만 3천7백 곳이 있습니다.

높은 파도에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입니다.

또 내일부터는 전남 여러 섬을 오가는 여객선 50여 항로, 80여 척 운항도 중단됩니다.

전남 신안 가거도에서 초속 25.4m의 강한 바람이 관측되기도 했는데요.

남해안을 중심으로 초속 20~30m 바람이 불 것으로 예보돼 있어서 피해 없도록 주의해야겠습니다.

지금까지 전남 여수 국동항에서 YTN 나현호입니다.


YTN 나현호 (nhh7@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