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동해안 해수욕장 피서객 몰려...방역 비상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여름 휴가철 성수기를 맞아 대표적인 피서지, 동해안에는 인파가 몰리고 있습니다.

사람들이 많이 모일수록 코로나 19 확산 우려도 커지고 있는데요.

현장에 취재기자가 나가 있습니다. 홍성욱 기자!

피서객이 얼마나 많이 왔습니까?

[기자]
사람들의 발길이 동해안으로 몰리고 있습니다.

시간이 지나면서 점점 더 늘고 있습니다.

해수욕을 즐기는 분들도 많습니다.

저도 바닷물에 발을 좀 담가 봤는데요.

폭염의 기세가 강할수록 사람들은 시원한 파도의 유혹을 이기지 못하는 것 같습니다.

보시는 것처럼 이곳 속초해변에는 벌써 많은 인파가 몰렸습니다.

대부분 마스크를 잘 착용했습니다.

제가 지금 나와 있는 속초를 비롯해 강릉, 양양 등 동해안의 자치단체는 사회적 거리 두기 3단계가 적용 중입니다.

대부분 해변이 정상 운영 중입니다.

5인 이상 집합 금지와 마스크 착용 등 방역 수칙 준수가 필수입니다.

해수욕장 백사장은 자정까지 입장이 가능하고요.

바닷물에 들어갈 수 있는 시간은 오전 9시부터 밤 9시까지만 허용됩니다.

[앵커]
아무래도 많은 사람이 몰리면 코로나 19 확산 우려가 커질 수밖에 없는데, 방역은 어떻게 이뤄지나요?

[기자]
말씀하신 대로 사람들이 몰리면서 당연히 코로나19 확산 우려도 커지고 있습니다.

더군다나 강릉과 양양 지역은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쏟아지면서 거리 두기 4단계가 적용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몰려드는 피서객을 무조건 막는 것에도 한계가 있는데요.

이 때문에 동해안 자치단체마다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입구에서 방문 기록을 남기고 체온을 측정하는 것은 물론, 안심콜전화와 QR코드, 등록부까지 작성해야 입장이 가능하고, 해수욕장 안에서는 체온 스티커를 부착하고 있어야 합니다.

방역 수칙이 잘 지켜지는지 자치단체마다 감시 인력을 투입해 마스크 착용과 음주·취식행위와 함께 5인 이상 집합금지 준수 여부도 점검합니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개인의 방역 수칙 준수인 만큼 각자 거리 두기와 마스크 착용을 철저히 지켜주셔야겠습니다.

지금까지 강원도 속초해변에서 YTN 홍성욱입니다.


YTN 홍성욱 (hsw0504@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