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광주 붕괴 사고' 해체계획서 일부 엉터리...측정자가 '홍길동'?

실시간 주요뉴스

전국

'광주 붕괴 사고' 해체계획서 일부 엉터리...측정자가 '홍길동'?

2021년 06월 19일 22시 22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광주 건물 붕괴 사고를 수사하는 경찰은 추가 압수수색으로 확보한 자료 분석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무너진 건물의 해체계획서 일부는 엉터리로 작성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김범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경찰 수사는 크게 세 줄기로 나눠 진행되고 있습니다.

제일 먼저 시작한 붕괴 원인 수사는 상당 부분 진전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원인 발표는 국토부 사고 조사위원회와도 조율해야 하므로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노형욱 / 국토교통부 장관 : 현장에서 광범하게 퍼져 있는 안전불감증의 문제라든지, 관련된 규정과 절차가 지켜지지 않는다든지 하는 문제점들을 굉장히 엄중하게 보고 있습니다.]

경찰은 업체 선정 과정을 조사하기 위해 시공사 현대산업개발과 철거를 맡은 한솔기업 등을 압수수색 했습니다.

경찰은 이미 한솔기업에서 백솔로 다시 하도급이 이뤄진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뭉칫돈이 오갔는지를 알아보기 위해 자금 흐름을 면밀하게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김학남 / 광주경찰청 112치안종합상황실장 : 재개발과 관련한 인·허가나 일부 언론에서 의혹 제기되는 부분, 그 부분은 당연히 저희가 수사해야할 부분이고요.]

세 번째는 행정기관의 관리 감독과 해체 허가 과정입니다.

국민의힘 김은혜 의원은 해체계획서 가운데 측정자가 '홍길동'으로 돼 있고, 날씨와 온도는 기상청 자료와 다른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이 압수 수색한 곳은 철거업체 선정 연루 의혹을 받는 문흥식 전 회장이 미국으로 간 5·18 구속부상자회 등 모두 20여 곳.

경찰 수사는 재개발조합 전반과 정계·구청·경찰 간부 유착 의혹으로도 확대되고 있습니다.

YTN 김범환[kimbh@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0 도쿄올림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