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텔레그램 'n번방' 운영한 '갓갓' 문형욱 징역 34년 선고

실시간 주요뉴스

전국

텔레그램 'n번방' 운영한 '갓갓' 문형욱 징역 34년 선고

2021년 04월 08일 18시 36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텔레그램 ’n번방’ 운영 ’갓갓’ 문형욱 징역 34년
신상정보 공개 10년·전자발찌 30년 착용 명령
"성 착취 범죄에 대한 경고…무기징역 선고 해야"
[앵커]
아동·청소년을 상대로 성 착취 영상물을 찍고 'n번방'에서 공유한 혐의를 받는 '갓갓' 문형욱에게 재판부가 중형을 선고했습니다.

인간 존엄을 훼손하고, 피해자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남겼다는 게 선고 이유입니다.

이윤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수의를 입고 법원으로 들어가는 남성.

텔레그램에서 닉네임 '갓갓'으로 활동하며 아동·청소년 성 착취 영상물을 유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문형욱입니다.

법원은 문형욱에게 징역 34년, 중형을 선고했습니다.

또 10년 동안 신상정보를 공개하고, 위치추적 전자장치 즉 전자발찌도 30년 동안 착용하도록 명령했습니다.

재판부는 아동·청소년을 이용해 음란물을 제작하도록 한 범죄는 성적 가치관이 정립되지 않은 피해자들에게 심각한 정신적 피해를 준다고 판시했습니다.

또 인간 존엄을 심각하게 손상한 반사회적 범행으로 죄책이 무겁고, 피해자와 가족이 평생 벗어나기 어려운 고통 속에 보내게 됐다고 판결했습니다.

여성단체는 이번 판결이 성 착취 범죄에 대한 경고라고 의미를 부여했습니다.

하지만 검찰이 구형한대로 무기징역이 선고되지 않은 것에는 아쉬움을 표했습니다.

[조수정 / 포항여성회 사무국장 : 30명이 넘는 피해자와 1,900건이 넘는 성 착취 영상이 있다고 하는데 피해자의 고통과 상관없이 가해자들이 제대로 된 처벌을 받는 것을 보지 못했습니다.]

문형욱은 지난 2015년부터 피해자 34명을 상대로 음란물을 촬영하게 해 천900차례에 걸쳐 전송받고, 지난 2019년 2월부터 텔레그램에서 피해자 영상을 유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또 미성년 피해자 3명에게 성매매를 강요하고 피해자 부모를 협박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앞서 문형욱의 공범 안승진은 징역 10년을 문형욱을 흉내 내 '박사방'을 운영한 조주빈은 징역 40년을 선고받았습니다.

YTN 이윤재[lyj1025@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