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숨진 채 발견된 공보의...유족 "응급실 생활에 어려움 느껴"

실시간 주요뉴스

전국

숨진 채 발견된 공보의...유족 "응급실 생활에 어려움 느껴"

2021년 02월 02일 18시 34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전북 군산의료원에서 근무하던 30대 공중보건의가 관사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코로나19 사태 등으로 인한 고된 응급실 근무에 어려움을 호소해온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민성 기자입니다.

[기자]
전북 군산의료원 소속 공중보건의 32살 이 모 씨.

지난달 26일 오후 혼자 지내던 관사에서 숨졌습니다.

유족들은 연락이 닿지 않는 이 씨를 찾으러 경찰과 함께 관사를 찾았다가, 현관 앞에 쓰러져 있던 이 씨를 발견했습니다.

애초 성형외과 전공이었던 이 씨는 지난해 4월부터 군산의료원 응급센터에서 일을 해왔습니다.

앞서 대구 지역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했던 지난해 3월에는 경북 지역 의료기관에서 근무했고,

지난 1월에는 2주 동안 전북 김제에 있는 생활치료센터에 파견되기도 했습니다.

숨진 이 씨의 아버지는 근무시간이 일정하지 않은 응급실 생활에 아들이 어려움을 느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숨진 공중보건의 아버지 : 근무가 계속 일정한 게 아니고 오전에 했다가 오후에 했다가…. 응급실 근무하는 내용의 어려움 그런 부분을 저희한테는 하지 않았지만 그런 이야기를 (친척에게) 했던 거 같아요.]

경찰은 이 씨의 시신 부검을 의뢰하는 한편 유족 등을 불러 숨지기 전 이 씨의 상태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YTN 김민성[kimms0708@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0 도쿄올림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