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고속도로 '아찔한 역주행'...만취 상태로 13km나 질주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고속도로를 13km나 역주행하던 운전자가 시민 신고와 경찰의 재빠른 대처로 현장에서 붙잡혔습니다.

자칫 아찔한 대형 사고로 이어질 뻔한 이번 사건,

알고 보니 운전자는 면허 취소 수준의 만취 상태였습니다.

차상은 기자입니다.

[기자]
부산과 대구를 연결하는 고속도로.

갑자기 나타난 차 한 대가 진행 방향 반대로 달려옵니다.

놀란 차들이 급히 멈춰 서고, 갓길로 잠시 피했던 역주행차는 터널 안으로 다시 달려갑니다.

고속도로를 반대로 달리는 차가 있다는 112 신고가 들어온 건 밤 11시 반쯤.

위험천만한 상황에서 충돌을 간신히 피한 운전자들이 잇따라 신고했습니다.

[최종주 / 역주행 신고자 : (불빛이) 가까워질수록 차가 제 앞으로 확 오는 겁니다. 퍼뜩 우측으로 꺾었거든요. 꺾자마자 (역주행차가) 내 옆으로 확 지나갔어요.]

신고를 받은 경찰이 곧바로 가까운 나들목을 막으면서 13km에 걸친 역주행은 다행히 큰 사고 없이 끝났습니다.

고속도로에서 아찔한 역주행을 하던 A 씨는 신고 13분 만에 이곳 삼랑진 나들목 근처에서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역주행 운전자 30대 A 씨는 면허 취소 수준의 만취 상태로 운전대를 잡은 거로 드러났습니다.

[한석천 / 고속도로순찰대 8지구대 팀장 : 밀양 나들목에서 청도 방향으로 가야 하는데도 불구하고 부산 방향으로 역주행했고, 지인들과 소주를 마시고 집으로 가는 길이었다고 진술했습니다.]

경찰은 A 씨를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YTN 차상은[chase@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