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고3에게 '묻지마 흉기 난동' 부린 30대 징역 8년 선고

실시간 주요뉴스

전국

고3에게 '묻지마 흉기 난동' 부린 30대 징역 8년 선고

2021년 01월 20일 17시 53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고3에게 '묻지마 흉기 난동' 부린 30대 징역 8년 선고
대전지방법원은 처음 보는 고3 학생에게 흉기를 휘둘러 살해하려고 한 혐의로 30대 남성 A 씨에게 징역 8년을 선고하고 보호관찰 5년을 명령했습니다.

A 씨는 지난해 8월 대전 둔산경찰서 인근 거리에서 일면식이 없는 고3 학생을 따라가 미리 준비한 흉기로 전치 6주 상해를 입힌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재판부는 정신질환이 있는 피고인이 무직 상태에서 가출한 뒤 부모와 갈등을 겪다가 드러난 폭력성은 결코 가볍게 볼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또, 이른바 '묻지마 범죄'는 사회적으로 큰 불안감을 일으키므로 엄중한 처벌이 필요하다며 정신질환에 따른 심신미약을 이유로 형을 크게 감경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상곤 [sklee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