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단독] 어두운 전력 드러난 5·18 구속부상자회장 "한때 실수...사회 보답 노력 중"

실시간 주요뉴스

전국

[단독] 어두운 전력 드러난 5·18 구속부상자회장 "한때 실수...사회 보답 노력 중"

2021년 01월 20일 16시 57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YTN은 5·18 구속부상자회장을 둘러싼 의혹을 연속 보도하고 있습니다.

현 문흥식 회장이 폭력조직 행동대장 출신이라는 기록을 YTN이 1심 판결문을 통해 확인했는데요.

문 회장은 상급심에서는 조폭 부분이 삭제됐다며, 억울하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나현호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기자]
YTN이 입수한 지난 1999년 광주지방법원 1심 판결문입니다.

피고인은 다름 아닌, 현재 5·18 구속부상자회장을 맡은 문흥식.

혐의는 폭력과 공갈, 사기와 협박 등 5가지나 됩니다.

[문흥식 / 5·18 구속부상자회장 : 이 부분에 대해서는 제가 또 얘기하면 사연이 있어서 지나간 얘기 사실 거론하고 싶지 않습니다.]

판결문 내용을 보면, 동일 인물이 맞는지 의구심이 들 정도입니다.

상가 입점 상인들을 협박한 뒤 활어를 고가에 납품해 6천만 원 넘게 갈취했습니다.

심지어 폭행도 저지른 것으로 돼 있습니다.

더 충격적인 것은 문 회장이 폭력조직 이른바 '신양OB파' 행동대장으로 돼 있다는 점입니다.

[전 조직폭력배 담당 경찰관 : 이권 관계에 개입하려고 하면, 신양OB파 애들을 불러서 많이 움직였지.]

이에 대해 문흥식 회장은 2심에서 '조폭' 부분은 삭제 처리됐다면서 자신은 조폭 생활을 하지 않았다고 반박했습니다.

그러면서도 젊은 시절 저지른 범죄들에 대해서는 유감의 뜻을 밝혔습니다.

[문흥식 / 5·18 구속부상자회장 : 한때의 실수가 평생의 굴레가 되고 있어서 사회에 보답하고자 혼신에 노력을 다하고 있다는 것을 말씀드리면서, 이 부분에 대해서는 저도 유감의 어떤 뜻을 표하고 싶습니다.]

5·18 단체는 41년 전, 국가 폭력에 맞서 일어났다가 가족이 숨지거나 피해를 본 사람들의 모임입니다.

하지만 5·18이 끝난 뒤 시민을 상대로 협박과 폭력을 일삼았던 인물이 5·18 구속부상자회장을 맡았다는 사실에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YTN 나현호[nhh7@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