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코에 끼우기만 하면 코로나19 극복?..."허위 광고 강력 대응"

실시간 주요뉴스

전국

코에 끼우기만 하면 코로나19 극복?..."허위 광고 강력 대응"

2021년 01월 12일 17시 59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실리콘 재질 ’코고리’…업체 "코에 넣으면 의학적 효과"
업체 "착용하면 코로나19 등 바이러스·미세먼지 막아"
의료기기 아닌 공산품…업체 "군·경 보급, 해외에도 수출"
식약처, 과학적 근거 없다고 판단…해당 업체 경찰 고발
[앵커]
마스크로 코와 입을 덮는 대신 코에 실리콘을 끼우기만 해도 코로나19를 막을 수 있다면 믿으시겠습니까?

이런 제품이 있다고 해서 주목받고 있는데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과학적 근거가 없다고 보고 판매 업체를 경찰에 고발했습니다.

김민성 기자입니다.

[기자]
'코고리'라는 이름의 제품입니다.

말발굽 모양 실리콘으로, 의료기기가 아닌 공산품입니다.

하지만 업체 측은 이 제품을 콧구멍 양쪽에 넣어 의학적 효과를 얻을 수 있다고 선전해 왔습니다.

착용만 해도 정화된 공기를 마실 수 있고, 코로나19를 비롯한 바이러스는 물론 미세먼지와 유해 전자파까지 막아 낸다는 겁니다.

멕시코와 중국, 미국 등 해외는 물론 우리나라 경찰과 군부대에도 보급했다고 주장합니다.

현재 특별 할인가, 5만 원에 판매되고 있습니다.

['코고리' 판매 업체 대표 : 우리나라 바이러스 20여 종 있고, 전 세계 바이러스가 200여 종이 넘어요. 그리고 계속 변종이 돼. 어떤 바이러스든지 다 박멸해요. 현대 의학에서는 이걸 아는 사람이 없어요. 연구한 사람도 없고 인증 기관도 없고.]

하지만 식약처는 과학적인 근거가 없다고 보고 해당 업체를 최근 의료기기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습니다.

만약 의료기기로써 효과가 있다면 입증할 수 있는 성적표나 시험자료를 식약처에 내고 허가받아야 하는데, 이를 지키지 않았다는 겁니다.

[정재호 / 식약처 의료기기관리과장 : 공산품인 코고리의 경우에는 의료기기가 아닌데 의료기기와 유사한 성능이나 효능·효과가 있는 것으로 잘못 인식할 우려가 있는 광고를 했습니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코로나19에 효과가 있다는 등의 방식으로 허위·과대 광고를 통한 식품·의약품의 불법 유통을 꾸준히 점검해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YTN 김민성[kimms0708@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