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겨울 축제 취소하니...얼음 언 곳 어디든 구름인파

실시간 주요뉴스

전국

겨울 축제 취소하니...얼음 언 곳 어디든 구름인파

2021년 01월 11일 17시 1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코로나 19 여파에 올해 겨울 축제는 모두 취소됐지만, 주말마다 사람들은 여전히 몰리고 있습니다.

실내보다 코로나 19 감염 위험이 낮은 건 사실이더라도 워낙 많은 인파가 몰려 우려의 목소리가 높습니다.

홍성욱 기자입니다.

[기자]
강원도 춘천댐 상류 지역입니다.

호수가 꽁꽁 얼었습니다.

해마다 얼음낚시를 즐기려는 사람들의 발길이 몰리는 곳인데요.

하지만 올해는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출입이 금지됐습니다.

평일인 오늘도 낚시를 즐기는 사람들의 모습이 보이는데요. 지난 주말 이곳의 모습은 완전히 달랐습니다.

얼음판 위로 형형색색 텐트가 수두룩합니다.

빙어 낚시에 몰린 사람들이 어림잡아 100명 이상, 겨울 축제장을 방불케 합니다.

모닥불까지 펴놓고, 술판을 벌이기도 합니다.

인근 도로는 주차장으로 변했습니다.

출입 금지 안내 현수막은 있으나 마나입니다.

화천 산천어 축제와 평창 송어축제, 인제 빙어축제 등 얼음낚시를 주제로 한겨울 축제가 코로나 여파로 모두 취소된 상태.

양식 산천어나 송어와 달리 빙어는 호수나 강이 얼기만 하면 낚시가 가능합니다.

자리가 좋은 곳이면 어김없이 사람들이 몰리는 겁니다.

농어촌공사가 관리하는 다른 저수지도 마찬가지.

마을 입구가 주차장으로 변하면서 주민들은 불편은 물론 불안을 호소합니다.

[마을 주민 : 내쫓지도 못해. 이장님이 한번 얘기해서 먼저 왔다 갔는데, 농어촌공사에서도 어떻게 하느냐고….]

자치단체도 걱정이 많습니다.

실외에서 거리를 두고 즐기는 낚시라 상대적으로 감염 위험이 적은 게 사실이더라도 안전사고 위험이 큽니다.

하지만 운영 제한 시설도 아니고, 불법도 아닌 얼음 낚시터에서 가능한 건 계도 활동뿐입니다.

[춘천시 관계자 : 순찰하긴 하거든요. 법적 근거가 없어서 제재를 못 해요. 최대한 방역 잘 해주시고 5인 이상 같이 모여있지 말라고 안내 방송해드리긴 하는데….]

축제 취소와 함께 얼음 낚시터 이곳저곳에 몰리는 인파.

방역에 안간힘을 쓰고 있지만, 힘이 빠질 수밖에 없는 이유입니다.

YTN 홍성욱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0 도쿄올림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