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3분 빨리 울린 수능 종료 벨...당황한 수험생들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서울의 한 수능 고사장에서 4교시 종료 벨이 예정보다 일찍 울린 사고를 YTN이 보도해 드린 적이 있는데요.

대전의 수능 고사장에서도 똑같이 4교시 종료 벨이 예정보다 일찍 울린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수험생들은 혼란스러웠다고 합니다.

이성우 기자입니다.

[기자]
수험생 5백여 명이 수능을 치른 대전의 한 고등학교입니다.

과학탐구 첫 번째 영역이 한창이던 오후 3시 57분.

시험 시간이 3분 정도 남아 있었지만, 갑자기 이 학교 모든 고사장에 종료 벨이 울렸습니다.

남은 시간을 계산하며 시험을 풀던 일부 수험생들은 답안지 작성도 제대로 못 끝냈지만, 시험지를 걷어간 겁니다.

[피해 수험생 : (종료 벨이) 3시 57분에 3분 빨리 울려서 시험지를 다 걷어간 상황이었고, 마킹을 제대로 하지 못한 친구들도 있었고 저도 마킹을 다하고 모르는 문제를 다시 풀다가 시험지를 걷어가서 당황한….]

하지만 잠시 뒤 종료 안내가 잘못됐다고 방송이 나오고 감독관들이 시험지를 다시 나눠줬습니다.

하지만 시험지를 다시 나눠주는 과정도 나중에 알고 보니 시험실마다 달랐다고 수험생은 말했습니다.

[피해 수험생 : 감독관 대처가 다르셔서 교실에 있는 학생마다 시험지를 언제 나눠주눈지에 따라서 형평성이 어긋났던 것 같아요.]

시험 시간을 3분 더 연장해 줬지만, 예상치 못한 사고에 수험생들은 당황스러울 수밖에 없었습니다.

대전시 교육청은 해당 학교가 방송 설비 세팅 과정에서 오류가 있었는데 그 오류를 수정하다 문제가 생긴 것 같다고 밝혔습니다.

[대전시 교육청 관계자 : 오류가 나서 처음에 세팅했던 것을 다시 하는 과정에서 세팅을 57분에 울리게 했던 거죠.]

대전시 교육청은 해당 학교에 대해 조사를 벌이고 있으며 학교 잘못이나 실수가 있다면 그에 합당한 처분 등을 내릴 예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하지만 예정보다 일찍 울린 종료 벨로 공들여 준비한 시험에서 마음이 흐트러져 혼란스럽게 된 피해는 오롯이 학생들의 몫으로 남게 됐습니다.

YTN 이성우[gentlelee@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